“코로나19로 전자레인지에 지폐 돌려”… 상반기 손상화폐 2.7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에 사는 김모씨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보관 중인 지폐를 전자레인지에 넣고 작동시켜 훼손된 은행권./사진=한국은행
# 부산에 사는 류모씨는 집에 발생한 화재로 훼손된 은행권 4677만5000원을 한국은행에서 교환했다.

# 인천에 사는 김모씨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보관 중인 지폐를 전자레인지에 넣고 작동시켜 훼손된 은행권 524만5000원을 한은에서 새 지폐로 바꿨다.

올 상반기 폐기된 손상화폐 규모가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코로나19 우려로 살균 처리하려는 시도가 더해지면서 예년보다 손상 빈도가 대폭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 규모’에 따르면 올 1~6월 한은이 폐기한 손상화폐 규모는 34억5700만장(2조6923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50만장(0.1%) 증가한 규모로 한은이 해당 통계를 발표한 지난 2012년 이후 반기 기준 최대 규모다.

은행권은 총 33억400만장(2조6910억원)이 폐기됐으며 만원권(22억6600만장)이 전체 폐기 은행권의 68.6%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5만원권은 550만장으로 1.7%를 기록했다. 주화는 총 1530만장(13억원)이 폐기됐으며 10원화(780만장)가 51.0%로 가장 높았다.

손상 사유는 ▲습기에 의한 부패 등 부적절한 보관(4만2200장, 10억2000만원) ▲화재(3만7900장, 13억2000만원) ▲세탁 또는 세단기 투입 등 취급 부주의(1만4300장, 1억9000만원) 순으로 나타났다.
 

  • 0%
  • 0%
  • 코스피 : 2360.81상승 5.7618:01 10/23
  • 코스닥 : 807.98하락 4.7218:01 10/23
  • 원달러 : 1132.90보합 018:01 10/23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3
  • 금 : 41.67상승 0.3118:01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