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다주택자는 범죄인? 내가 언제 그렇게 말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이 "다주택자는 범죄인"이란 취지의 말을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반박하고 나섰다. /사진=뉴스1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이 "다주택자는 범죄인"이란 취지의 말을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반박하고 나섰다. /사진=뉴스1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이 "다주택자는 범죄인"이란 취지의 말을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반박하고 나섰다.

소 의원은 지난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소병훈, 다주택자는 범죄인'이란 한 기사 제목을 인용한 뒤 "마치 제가 많은 것을 가지고 있는 듯한 '소병훈 1주택 1상가'로 (언론이) 본질을 비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소 의원은 "주택시장을 교란하는 투기꾼들을 형사범으로 처벌해야 한다는 발언을 했는데 이 내용이 잘못된거냐"며 "다주택자는 범죄인이라는 말은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게시글. /사진=소병훈 의원 페이스북
소병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게시글. /사진=소병훈 의원 페이스북
그는 "1주택은 지난 2015년 당시 재건축으로 인기가 높던 둔촌주공아파트를 팔고 지역구인 경기 광주에 구입한, 지금 살고 있는 집"이라며 "그때 팔았던 34평 아파트는 2배 이상 값이 올랐고 광주의 아파트는 구입 당시 가격 그대로다"고 설명했다.

또한 상가소유 관련 논란을 언급하며 "(보유한) 1상가는 전북 군산시에 있는 30여평 가건물"이라며 "선친께서 아들 형제들과 손자들에게 증여하신 450평 땅 위에 임차인이 지은 30여평짜리 콩나물국밥집 건물의 7분의1에 상당하는 지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엄청난 부당이득을 얻고 정부 주택정책을 무력화시키는 투기꾼들의 행위를 반사회적 범죄로 처벌하자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소 의원은 지난 2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통해 "집을 사고팔면서 거기에서 차익을 남기려는 사람은 범죄자로 다스려야 한다"며 "국민 행복권을 빼앗은 도둑들"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소 의원의 해당 발언에 일각에서는 모든 다주택자를 범죄자로 매도하는 것이 아니냔 비판이 제기됐고 소 의원이 1주택자이나 상가를 갖고 있다는 점도 논란이 됐다.


 

홍효진
홍효진 hyojin9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홍효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40상승 11.5223:59 02/03
  • 코스닥 : 766.79상승 2.1723:59 02/03
  • 원달러 : 1229.40상승 9.123:59 02/03
  • 두바이유 : 79.77하락 1.1323:59 02/03
  • 금 : 1876.60하락 54.223:59 02/03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 [머니S포토] 1심 선고공판 출석한 조국 전 장관
  • [머니S포토] 안철수 "전당대회 이런식으로 가면 안돼…페어플레이하자"
  • [머니S포토] 이재명 "윤석열 정부, 통상전략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 [머니S포토] '조국' 징역 2년·추징금 600만원 1심 선고…법정 구속은 면해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