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통위원 3인, 평균 재산 49억… 부동산만 100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은행 신임 금통위원으로 취임한 조윤제 금통위원(왼쪽부터), 서영경 금통위원, 주상영 금통위원./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위원으로 새로 선임된 조윤제·서영경·주상영 3명의 위원들이 평균 49억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 공개한 '고위공직자에 대한 수시 재산공개목록 공고문'에 따르면 신임 금통위원 3명이 신고한 재산가액은 1인당 평균 49억3170만원이었다. 그중 주택과 토지 등 부동산 보유액은 평균 32억8596만원 상당으로 집계됐다.

조윤제 위원은 모두 59억5582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새로 선임된 금통위원 중에서는 재산이 가장 많았다. 본인과 배우자 명의 등으로 모두 11억2764만원 상당의 토지를 보유했다. 본인 단독 명의와 배우자와 공동 명의의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동 소재 단독주택 2채(28억4800만원) 등 건물 재산도 신고했다.

예금은 10억3512만원, 주식은 9억2565만원으로 신고됐다. 다만 조 위원은 인사혁신처에서 보유 주식에 대해 직무관련성이 있다는 결론이 난 이후 주식 전량을 처분했다.

조 위원은 경기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스탠퍼드대학교에서 경제학 석·박사를 마쳤다. 그는 세계은행(WB) 선임이코노미스트 및 서강대학교 교수직을 지냈으며 2003년 출범한 참여정부의 대통령 경제보좌관, 현 정부의 미국 특명전권대사 등을 수행하기도 했다.

서영경 위원이 신고한 재산 보유액은 50억1307만원이다. 부동산과 예금액이 대부분이다. 상속지분으로 취득한 토지(6억4804만원)를 비롯해 서울 강남구 도곡동 소재의 본인과 배우자 공동 명의 아파트(18억2200만원), 본인 명의의 사무실(1억2241만원) 등 부동산 재산으로 모두 25억8245만원을 신고했다. 서 위원이 보유한 예금액은 23억5962만원이다.

한국은행 출신인 서 위원은 창문여자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에서 경제학 석·박사를 마쳤다. 한국은행 국제경제연구실장, 금융시장부장, 부총재보 등을 마쳤으며 2018년 이후 대한상의 SGI 원장도 역임했다. 

주상영 위원은 토지 4억3579만원, 건물 28억5400만원을 보유했다. 배우자 명의로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19억2400만원)를 소유했고, 본인 명의로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 전세권(2억원)을 갖고 있다. 모친 명의로 된 서울 광진구 아파트(7억3000만원) 등도 재산 목록에 포함됐다. 예금(6억5391만원) 등을 포함한 주 위원의 재산가액은 모두 38억2619만원이다.

주 위원은 상문고등학교와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위스콘신매디슨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연구위원과 세종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등을 거쳐 참여정부 시절 정부혁신관리평가단 위원을 지냈다. 현 정부에서는 기획재정부 중장기전략위원회 위원, 국민경제자문회의 위원 등을 역임하며 '소득주도성장'을 적극 주장해온 인물이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5.05하락 15.8115:33 10/22
  • 코스닥 : 812.70하락 17.9715:33 10/22
  • 원달러 : 1132.90상승 115:33 10/22
  • 두바이유 : 41.73하락 1.4315:33 10/22
  • 금 : 41.71상승 0.1315:33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