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와이팜, 코스닥 상장 첫날 2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G 단말기용 부품 제조업체 와이팜이 코스닥시장 상장 첫날 급등세다.

31일 오전 10시52분 기준 와이팜은 시초가(1만5550원) 대비 3200원(20.58%) 오른 1만8750원에 거래 중이다.

2006년 설립된 와이팜은 무선통신 기기 송신단의 주요 부품인 'RF 프론트엔드 모듈(RFFEM)을 개발·제조·판매하고 있다.

2016년 이후 전력증폭기 탑재 스마트폰이 지속적으로 늘며 지난해 기준 3년간 매출액 연평균 성장률 84.5%를 기록했다. 지난해 와이팜의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94% 늘어난 1254억원, 영업이익은 144% 증가한 120억원, 당기순이익은 249% 증가한 113억원으로 집계됐다.

앞서 와이팜은 지난 16~17일 시행한 기관투자가들 대상의 수요예측에서 공모가를 희망 밴드(9700~1만1000원) 최상단인 1만1000원으로 확정했다.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