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올해 4분기 나온다… 국내는 11월쯤

 
 
기사공유
애플은 30일(현지시간) 진행된 2020년 2분기 실적발표 어닝콜을 통해 “아이폰의 9월 출시가 어렵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
5G(5세대 이동통신) 아이폰의 등장이 10월로 미뤄질 전망이다.

애플은 30일(현지시간) 진행된 2020년 2분기 실적발표 어닝콜을 통해 “아이폰의 9월 출시가 어렵다”고 밝혔다.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우리는 매년 9월 새 아이폰을 선보였지만 올해는 출시가 몇 주 더 느려질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외신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애플은 올해 아이폰12(가칭)를 예정대로 출시할 것”이라고 추정한 바 있다.

실제 애플은 매년 9월 초 아이폰을 공개했다. 국내에는 이보다 두달가량 늦은 10월~11월에 제품을 출시했다. 하지만 아이폰12는 올해 11월을 전후해 국내에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이 공식적으로 제품의 출시일 연기를 언급한 것은 이례적이다. 애플은 그동안 제품의 공개 일정과 사양 등에 대해서는 철저하게 비밀을 고수하는 전략을 펼쳤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은 일정을 변경하는 것을 선호하지 않는다”며 “이로 미뤄봤을 때 코로나19로 제품의 생산일정이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