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송혜교, '재교제설' 진원지는 중국… "양평서 데이트"

 
 
기사공유
중국의 일부 언론들이 송혜교와 현빈이 다시 교제하고 있다는 설을 보도했다. /사진=머니투데이
현빈과 송혜교의 재교제설이 퍼지고 있다. 진원지는 중국이다.

지난달 31일 중국의 일부 언론들이 송혜교와 현빈이 다시 교제하고 있다는 설을 보도했다. 두 사람 재교제설이 웨이보 등 SNS에서 확산되면서 중국 네티즌들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중국의 한 연애채널 등은 "최근 한 네티즌은 현빈과 송혜교로 추정되는 두 사람이 밤중에 개와 함께 산책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인터넷에 공개했다"며 "두 사람 재교제설에 확실한 근거가 하나 더 생겼다"고 전했다.

매체는 “두 사람이 이미 동거하고 있을 가능성도 크다”고 주장했다.

일부 네티즌은 현빈과 송혜교가 올해 초 양평에 새 집을 매입했고 두 사람이 데이트를 한 장소는 양평이라는 주장까지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송혜교 친구가 공개한 영상에는 송혜교의 목소리 이외 한 남성의 목소리도 담겼다면서 이 남성의 목소리는 현빈의 목소리와 매우 비슷하다고 전하기도 했다.

다만 중국 매체들은 “현빈과 송혜교로 추정되는 두 사람이 산책하는 사진을 공개한 네티즌은 인스타그램에서 관련 사진을 삭제한 상태"라고 전했다.

현빈, 송혜교 소속사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서 대응할 가치가 없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빈과 송혜교는 지난 2008년 KBS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에서 함께 출연했고 이후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약 2년간 교제했으며 현빈의 군 입대일 직후 결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3%
  • 77%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