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2분기 영업손실 7077억원 적자… "드릴십이 안 팔려"

 
 
기사공유
삼성중공업이 드릴십에 발목을 잡혔다는 평이다. 2분기 영업손실이 7077억원에 달했다.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이 지난달 31일 올 2분기 매출이 1조6915억원, 영업손실 7077억원의 잠정 경영실적을 공시했다.

2분기 매출은 1분기(1조 8266억원) 대비 7% 감소했으며 같은 기간 영업손실 7077억원으로 전 분기(478억원 적자)보다 폭이 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및 유가 급락 등 불가피한 외부환경 악화로 드릴십 자산가치 하락, 일부 해양프로젝트의 공정 지연 등 일회성 비용이 크게 발생했기 때문이라는 게 회사의 설명.

구체적으로는 ▲저유가에 따른 드릴링 시황 침체로 드릴십 장부가액 20% 감액, 환평가 손실 등 드릴십 관련 손실(4540억원) ▲코로나19로 발주처 및 해외 장비업체 엔지니어들의 일시 귀국에 따른 시운전 등 주요 공정 지연 영향(900억원) ▲이미 인도한 해양프로젝트의 하자보수 비용 및 기타 충당금 설정(680억원) 등이 반영됐다.

삼성중공업의 6월말 기준 순차입금은 3.8조원으로 지난해 말 2.9조원 대비 0.9조원 증가했다. 회사는 헤비테일 방식의 선박 건조 비중이 늘면서 운영자금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하반기 선박 인도척수 증가(16척 → 29척) 및 신규 LNG프로젝트 수주 시 선수금 유입 등으로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2분기 영업적자의 약 60%는 자금지출 없는 드릴십 관련 평가 손실로 현금흐름과는 무관하며 코로나19로 인해 불가피하게 발생된 해양프로젝트 공정지연과 추가 발생 비용도 발주처 부담으로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