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19에 부채비율 ‘업’ 신용등급은 ‘다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세계적인 신평사 '피치' 홈페이지 캡쳐.©뉴스1
세계적인 신평사 '피치' 홈페이지 캡쳐.©뉴스1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재정지출이 확대되면서 부채비율은 높아지고 신용등급은 떨어질 전망이다.

1일 뉴스1이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FT)를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세계적 신용평가사인 피치가 미국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으로 강등했다. 그러나 피치는 미국의 등급인 ‘AAA’는 그대로 유지시켰다.

미국이 코로나19로 인해 국가채무가 2021년 국내총생산(GDP)의 130%에 달할 것이라는 이유다. 특히 미국은 AAA 등급을 받고 있는 국가 중 국가부채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피치는 미국이 경기 침체를 막기 위해 제로 금리를 오랫동안 유지하고 각종 경기부양책을 내놓아 국가 부채가 더욱 악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피치는 영국계 신평사로 미국계 신평사인 S&P와 무디스가 피치의 뒤를 이어 미국의 등급 전망을 강등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송창범
송창범 kja33@mt.co.kr  | twitter facebook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23:59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23:59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23:59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23:59 07/30
  • 금 : 73.90상승 0.2223:59 07/30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