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에서는 행복하길"… 故고유민 향한 애도물결

 
 
기사공유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고유민씨가 지난 시즌 부진한 성적으로 팬들의 큰 비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한국배구연맹(COVO)
전 현대건설 소속 여자프로배구선수 고유민(25)씨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운데 팬들은 "악플이 소중한 생명을 앗아갔다"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고씨는 지난 시즌 레프트에서 리베로로 포지션을 변경한 후 팬들에게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1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40분께 광주시 오포읍 고씨 자택에서 고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고씨의 전 동료가 계속 전화를 받지 않는 게 걱정돼 자택을 찾았다가 그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외부인의 침입을 비롯한 범죄 혐의점이 없는 점에 비춰 고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고씨는 2013년 현대건설에 입단한 뒤 2019-2020시즌까지 선수로 활약했다. 하지만 지난 3월 초 돌연 팀을 떠났고 이후 한국배구연맹(KOVO)은 고씨의 임의탈퇴를 공시했다.

고씨는 지난 시즌 리베로로 포지션을 변경한 후 잦은 실수 등 부진한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이에 팬들은 고씨의 인스타그램과 스포츠기사 등에 과도한 악플을 달기 시작했다. 고씨는 부진과 팬들의 비난까지 겹치며 매우 힘겨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배구팬들은 "고유민 선수가 악플 때문에 우울증이 왔었을 것" "너무 안타깝다. 악플방지법을 만들어야 한다" "예쁜 미소처럼 하늘에서도 행복했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