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원전, 해외서 첫 가동… UAE서 에너지 만든다

 
 
기사공유

바라카 원전 건설 현장 모습.©AFP=뉴스1

해외로 진출한 한국형 원자력발전소가 첫 가동을 시작했다.

1일 뉴스1이 로이통신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아랍에미리트(UAE)의 한국형 원자력발전소 '바라카 원전 1호기'가 처음으로 가동을 시작했다. 이는 한국의 첫 해외 원전이다.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국왕은 “오늘 아랍권 최초의 평화적 핵에너지 원자로를 가동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원전 4기 중 1기 원전에 핵연료가 성공적으로 투입됐다”고 덧붙였다.

바라카 원전은 2009년 12월 한국전력이 수주해 UAE 아부다비 바라카 지역에 건설한 한국형 원전인 APR1400 4기(5600MW)다. 한국의 첫 해외 원전이다.

 

송창범 kja33@mt.co.kr  | twitter facebook

미소가 떠오르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51.67상승 9.0618:03 08/07
  • 코스닥 : 857.63상승 3.5118:03 08/07
  • 원달러 : 1184.70상승 1.218:03 08/07
  • 두바이유 : 44.40하락 0.6918:03 08/07
  • 금 : 43.88상승 0.1718:03 08/0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