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서 또 ‘깜깜이’ 집단감염 총 9명… 역학조사 중(상보)

 
 
기사공유
서울 강남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집단감염이 또다시 발생했다. / 사진=뉴스1 구윤성 기자
서울 강남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집단감염이 또다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일 오후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방대본에 따르면 감염경로 미분류 사례 중 새로운 집단발생이 확인됐다.

서울 강남구 할리스커피 선릉역점에서 지난달 27일 지표환자 확진 후 현재까지 8명이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지표환자를 포함하면 누적 확진자는 총 9명이다.

이들은 커피전문점(할리스커피 선릉역점) 관련 4명, 양재동 식당(양재족발보쌈) 관련 5명으로 확인됐다.

방대본은 사례 간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외에 서울 종로구 신명투자와 관련하여 격리해제 전 검사에서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총 13명이 됐으며 서울 강서구 소재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와 관련해서는 확진자 2명이 더 늘어 총 31명이 됐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