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내일 세종서 '국회·청와대' 후보지 시찰…행정수도 마이웨이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 세종시 방문 "국회·청와대의 전체 이전 전제로 한 설계 용역 발주 예정"

 
 
기사공유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완성추진당 국토연구원/서울연구원 간담회에서 우원식 단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20.7.31/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일 세종시를 방문해 국회와 청와대 후보지를 시찰하는 등 행정수도 이전 추진을 위한 사전 준비 작업을 본격화한다.

2일 민주당에 따르면, 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 우원식 단장과 박범계 부단장 등은 3일 세종시를 방문해 이춘희 세종시장 등과 세종시청에서 간담회를 연다.

이후 세종의사당(국회의 세종 분원)과 청와대 제2집무실 후보지 현장을 시찰한 후 기자간담회를 진행한다.

추진단은 국회의사당과 청와대 전체가 세종에 옮겨갈 것을 상정하고 부지를 검토한 뒤 설계용역을 의뢰한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국회사무처가 국토연구원에 국회 세종 분원 부지에 관해 연구용역을 의뢰한 결과 세종시 전월산 남측 50만㎡ 부지가 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추진단 핵심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해당 부지는 국회 세종 분원만을 가정하고 확보한 부지라 국회 전체를 옮길 시에도 적합한 부지인지 살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청와대 이전 부지로는 2004년 신행정특별수도법 제정 전후로 청와대 부지로 꼽히던 곳들을 다시 검토하게 될 것"이라며 "이어 국회와 청와대의 전체 이전을 전제로 한 설계 용역을 발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진단은 시찰 결과와 설계 용역을 토대로 연말 정기국회 내에 입법해야 할 법안과 추가 설계비 예산 등을 담은 행정수도 추진 로드맵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