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충북·태백선·중앙선·영동선' 운행 중단 잇따라… 승차권 환불 가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일 오전 큰 비가 내린 충북 충주 충북선철도 삼탄역이 물에 잠겨 있다./사진=뉴시스
2일 오전 큰 비가 내린 충북 충주 충북선철도 삼탄역이 물에 잠겨 있다./사진=뉴시스
집중호우가 쏟아진 강원도와 충청지역에서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사태가 잇따르고 있다.

2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충북선 삼탄~공전 구간의 선로에 토사가 유입되면서 충북선 전 구간(제천~대전)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태백선과 중앙선, 영동선도 열차 운행이 중단되거나 지연되고 있다.

태백선은 입석리~쌍용 간 선로 토사 유입으로 태백선 전 노선(제천~동해)의 차량 운행이 전면 중단된 상태다.

또 중앙선도 원주에서 영주까지 운행이 중단됐고 영동선은 영주에서 동해역까지 운행이 중단돼 현재 강릉~동해, 여주`동대구 구간으로 단축 운행중이다. 중앙선의 경우 청량리~영주 간 ITX-새마을은 현재 전 구간 운행이 중단됐다.

한국철도는 토사가 유입된 구간에 긴급 복구반을 투입해 복구작업을 진행하고 있지만 비가 내리고 특히 침수된 선로에 토사와 비가 쌓이고 있어 복구 작업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비상근무체제인 한국철도는 해당 노선에 대한 운행중단 공지를 띄우고 고객들에게 열차 운행 여부를 확인하라고 당부하고 있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중부지방에 내린 많은 비로 열차운행 중단 및 지연이 발생함에 따라 열차 이용 고객은 코레일톡이나 고객센터 등을 통해 열차운행상황을 미리 확인해 달라"며 "비가 그치고 난 뒤 침수된 곳에 물이 빠지고 나서 본격적인 작업에 들어가야 하지만 에 비가 계속되고 있어 본격적인 복구작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집중호우로 인한 운행중단으로 예약열차를 이용하지 못한 승객들은 해당 승차권을 1년 이내 위약금 없이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
 

윤경진
윤경진 youn1@mt.co.kr  | twitter facebook

시장 앞에서 항상 겸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