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물폭탄' 사망자 6명으로 늘어…중대본, '비상 3단계' 격상

실종자 5명, 부상자 4명…이재민 18명, 일시 대피 1500명

 
 
기사공유
시민들이 우산을 쓴 채 힘겹게 이동하고 있다./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최현만 기자 = 지난 1일부터 이틀간 집중호우로 사망자 6명, 실종자 5명, 부상자 4명이 나오는 등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은 2일 오후 3시를 기점으로 대응 수위를 비상 3단계로 격상했다.

중대본은 국지적으로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되면서 인명·재산 피해가 확대되고 있고 앞으로도 집중호우가 계속될 것으로 예보되면서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지난 1일 오전 10시부터 중대본 비상 1단계를, 이날 오전 1시부터 2단계를 유지해왔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이날 오후 1시까지 사망자 6명, 실종자 5명, 부상자 4명이 나왔으며 4세대 총 18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1500여명이 일시 대피했으며 철로 토사유입 4건, 도로침수 14건, 하천범람 2건, 산사태 21건, 제방유실 2건 등 사고가 이어졌다.

아울러 주택 반파 1건, 주택 일시침수 61건, 참량침수 7건도 발생했다.

행안부는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가용 가능한 모든 역량을 집중해 호우 피해 예방에 집중할 것을 요청했다.

특히 선행 강우로 지반이 약해져 산사태 발생, 급경사지 붕괴 등이 위험이 높으므로 철저한 점검과 주민 사전대피 등 안전조치 방안을 강구할 것을 요구했다.

또 지하차도, 저지대, 하천 변 등 침수 우려지역에 대해 선제적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필요 시 신속하게 통제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아울러 피해 발생 시 응급복구에 가능한 모든 인력?장비?물자를 동원하도록 지시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모든 부처와 지자체는 비상체계를 가동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