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극복 연구개발 사업단’ 출범… 총 1987억 투자

 
 
기사공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가 치매 예방·진단·치료 등에 걸친 종합적 연구개발(R&D)을 지원하기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을 출범한다. / 사진=뉴시스
정부가 치매 원인 규명부터 예방과 치료 기술 개발까지 치매 극복에 필요한 연구개발(R&D)을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는 국가 치매연구개발 중장기 추진전략에 따라 치매 예방·진단·치료 등에 걸친 종합적 연구개발(R&D)을 지원하기 위해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단’을 출범한다고 2일 밝혔다. 단장은 묵인희 서울대 교수가 맡았다.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은 치매 질환 극복기술 개발을 위하여 과기정통부와 보건복지부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지난해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했으며 올해부터 9년간 총사업비 1987억원(국비 1694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사업단은 ▲치매 원인규명 및 발병기전 연구 ▲치매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 ▲치매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 등 3개 분야에 대한 연구개발을 통해 치매극복을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치매 원인규명 및 발병기전 연구에는 국비 451억원이 지원된다. 치매의 근본적인 원인과 발병기전이 명확하지 않다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발병원인 및 기전 규명, 치매오믹스 분석 등 4개 중점 세부기술 분야의 연구를 지원한다.

예측 및 진단기술 개발에는 국비 508억원을 투입해 치매를 발병 전에 예측하거나 발병 초기에 진단하기 위해 혈액·체액기반 조기진단기술, 영상진단기술 고도화 등 8개 중점 세부기술 분야 연구를 지원한다.

예방 및 치료기술 개발은 국비 609억원을 집행해 신규 치료제 개발 등을 추진한다. 세부 분야별 연구과제는 8~9월 중 국내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하여 선정할 예정이다.

정부는 치매극복연구개발사업을 통해 치매발병을 5년 지연하고 연간 치매환자 증가속도를 50% 감소시킴으로써 치매로 인한 국민들의 사회경제적 부담이 경감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서곤 과기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기초원천연구를 담당하는 과기정통부와 임상을 지원하는 복지부가 공동 운영하는 전주기 사업단을 통해 국민 치매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