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중부 장맛비, 남부 폭염 계속…최대 300㎜ 비

중부지방 천둥·번개 동반 강한 비…"피해 각별히 유의" 아침 최저기온 23~26도, 낮 최고기온 25~32도

 
 
기사공유
서울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된 2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우산을 쓴 시민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0.8.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월요일인 3일에도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3일) 황해도와 중부지방 사이를 오르내리는 정체전선(장마전선)의 영향을 받겠다고 2일 예보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2일 밤부터 3일 오전 사이에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며 "일부 지역은 비가 시간당 100㎜ 이상으로 쏟아질 수 있어 비 피해 없도록 주의가 요구된다"고 당부했다.

특히 "최근 중부지방에 매우 많은 비가 내려 하천과 계곡물이 불어나 있고 지반도 약해진 상태"라며 "축대붕괴나 교통사고, 지하차도 침수, 저수지 범람 등의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예상 강수량은 2일 오후 6시부터 3일까지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 100~200㎜(많은 곳 300㎜ 이상), 강원영동과 경북 30~80㎜(많은 곳 경북북부내륙 100㎜ 이상), 전북 5~40㎜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25~32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24도 Δ인천 23도 Δ춘천 24도 Δ강릉 25도 Δ대전 25도 Δ대구 25도 Δ부산 24도 Δ전주 25도Δ 광주 24도 Δ제주 26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26도 Δ인천 26도 Δ춘천 27도 Δ강릉 32도 Δ대전 29도 Δ대구 34도 Δ부산 30도 Δ전주 31도 Δ광주 31도 Δ제주 33도다.

강원동해안과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폭염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더울 수 있다. 습도도 높아 체감온도는 기온보다 더욱 높겠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일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2.0m, 남해 앞바다 0.5~1.0m, 동해 앞바다 0.5~2.0m로 일고 서해 먼바다 최고 2.5m, 남해 먼바다 최고 2.0m, 동해 먼바다 최고 2.5m로 전망된다.

대부분 해상에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고, 서해상을 중심으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해상 안전사고에 주의가 요구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