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윤희숙 비판 윤준병, 무식한 소리…TV토론 해봐라"

"정부·여당 정책으로 전세→월세 강제전환…서민에 월세는 큰 부담"

 
 
기사공유
원희룡 제주도지사/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본회의 발언에 대해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은 나쁜 현상이 아니다"라고 반박한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2일 "한마디로 무식한 소리"라고 일축했다.

원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렇게 자신 있으면 윤희숙 의원과 TV토론을 해볼 것을 제안한다"며 "누가 시장과 정책을 더 잘 아는 전문가인지 국민의 판단에 맡겨보자"고 밝혔다.

윤희숙 의원은 지난달 30일 본회의에서 여당이 통과시킨 '임대차 3법'에 대해 "많은 사람이 전세를 선호하지만 이 법 때문에 (전세제도가) 너무 빠르게 소멸의 길로 들어섰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서울시 행정부시장 출신인 윤준병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서 "전세가 월세로 전환되는 것은 나쁜 현상이 아니고 매우 정상"이라며 "전세제도는 소득수준이 증가하면서 자연스럽게 소멸하는 운명을 지닌 제도"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 누구나 월세를 사는 세상이 다가온다"라며 "전세제도가 소멸하는 것을 아쉬워하는 분들의 의식수준은 과거 개발시대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라고 적었다.

원 지사는 "전세자금은 지원이 많지만 월세 지원은 있느냐"며 "월세가 완만하게 대세가 돼가는 것과 정부·여당이 밀어붙이는 정책 때문에 전세 매물이 끊겨서 월세로 강제로 넘어가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라고 쏘아붙였다.

또 "제주에는 월세가 아니라 1년 치 '연세'(年稅)를 내는 관습이 있는데, 제주도 사람들은 '죽는 세'라고 부른다"며 "원금이 살아있지 않고 죽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돈 없는 서민이 저금리 시대에 상대적 고금리인 월세를 내는 건 부담이 크다"고 강조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을 향해서도 비판이 이어졌다. 원 지사는 박 의원과 윤준병 의원을 향해 "오히려 두 사람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며 "메신저 공격수인 박 의원과 메시지 공격수인 윤준병 의원이 보유 부동산이 상당하더라"고 꼬집었다.

원 지사는 "정부·여당이 '윤 의원 등의 우려를 잘 고려할 테니 후속 보완조치를 같이 논의해보자'고 반응할 줄 알았다"며 "그런데 여당의 중진 의원은 '가짜 임차인'이라고 화살을 날리고, 서울시 부시장을 지내 부동산에 일가견이 있을 초선 의원은 '누구나 월세 사는 세상이 다가오는 건 나쁜 현상이 아니다'라고 쏘아붙였다"고 재차 비판했다.

그러면서 "온 국민의 관심사나 다름없는 부동산 문제를 두고 토론이 벌어지는 것 자체는 좋은 일"이라며 "토론과 논쟁 없이 법안들이 강행처리된 것이 문제"라고 민주당을 직격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07.49하락 30.0418:01 08/14
  • 코스닥 : 835.03하락 19.7418:01 08/14
  • 원달러 : 1184.60상승 1.318:01 08/14
  • 두바이유 : 44.80하락 0.1618:01 08/14
  • 금 : 44.18상승 0.5518:01 08/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