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규의 1단기어] 운전 중 ‘폭우’ 쏟아질 땐 ‘이것’ 기억하세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엔 많은 운전자가 두려워하는 ‘국지성 호우’가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박찬규 기자

많은 운전자가 두려워하는 ‘국지성 호우’가 늘고 있다. 기상청은 이번 주에도 태풍 ‘하구핏’이 많은 수증기를 한반도에 공급할 것으로 예상하며 천둥·번개를 동반한 300mm이상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 빗길 교통사고 중 약 38%(1만5228건)가 7월에서 9월 사이에 발생했다. 특히 빗길 교통사고 치사율(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 수)은 2.18명, 맑은 날 1.61명으로 약 35% 높아 운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이처럼 빗길 교통사고가 크게 늘어나는 건 빗물이 시야를 가리는 데다 제동거리가 평소보다 늘어나기 때문이다. 타이어가 물 위를 지나가므로 접지력이 낮아질 수밖에 없고 브레이크패드와 디스크도 물기를 머금어 제동력이 약해진다. 원하는 때에 멈출 수 없어 사고 확률이 높아진다는 얘기다.

공단 관계자는 “모든 차종의 빗길 제동거리가 증가하는 만큼 평상시보다 속도를 줄이고 앞차와의 안전거리도 2배 이상 늘리는 편이 좋다”고 전했다.
최근 3년간 월별 빗길 교통사고 현황 /자료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빗길 운전법, 따로 있다


운전 중 갑자기 비가 쏟아질 땐 와이퍼 외에도 전조등도 함께 켜야 한다. 다른 차 운전자나 보행자에게 내 차 위치를 알림으로써 사고를 막는 매우 간단한 방법이다.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는 ‘주간주행등’(DRL)이 기본 장착된다. 전조등을 켜는 것만으로도 주간 교통사고가 19% 이상 줄어드는 점에 착안한 것. 유럽연합(EU)은 1992년 ‘주간주행등 규정’을 제정해 2011년 이후 생산된 자동차에 주간주행등(DRL) 장착을 의무화했고 한국은 2015년 7월부터 시행됐다.

DRL이 장착된 차종이라 해도 비가 쏟아질 땐 전조등을 켜야 후미등(테일램프)까지 같이 켜져 후방 안전도를 높일 수 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앞을 보기 어려울 만큼 폭우가 쏟아질 때는 전조등과 비상등을 모두 켜고 천천히 움직여야 한다”며 “앞차가 지나간 흔적을 따라가는 것도 요령”이라고 말했다.

많은 비가 내리면 도로에 물이 고일 수 있고 주변 차가 튀긴 물이 내 차의 앞유리에 쏟아져 시야를 가릴 수 있음을 염두에 둬야 한다. 한국교통안전공단 관계자는 “이 때는 운전대를 돌리지 말고 그대로 진행해야 안전하다”며 “빗길 운전 시엔 항상 방어운전을 하며 긴장을 늦추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도로에 물이 갑자기 불어났을 때도 주의해야 한다. /사진제공=브리지스톤코리아



갑자기 물이 불어났다면?


도로에 물이 갑자기 불어났을 때도 주의해야 한다. 지나갈 수 있는 길인지 판단이 서지 않는다면 주변 자동차의 바퀴를 살펴보면 도움이 된다. 승용차는 바퀴의 1/3, 트럭이나 SUV처럼 지상고가 높은 차는 바퀴 절반쯤까지 물이 차더라도 주행할 수 있다. 앞차 배기구가 물에 잠길 정도로 침수됐다면 따라가지 않아야 한다.

만약 통행이 가능한 상황이면 기어를 낮추고 일정한 속력으로 지나가야 한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불어난 물 때문에 차의 저항이 커지는 데다 배기구 압력을 높여 물이 역류하며 시동이 꺼지는 일을 막기 위해 기어를 낮추고 가속페달을 꾸준히 밟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라디오를 켜서 통제구간을 미리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평소 자주 다니는 길이면 침수위험이 있는 도로는 이용하지 않는 게 좋다. 통제구간을 무리하게 지나다가 문제가 생길 경우엔 보험사로부터 보상받기가 어렵다.

전문가들은 침수지역을 지나다가 시동이 꺼졌다면 다시 시동을 걸지 말고 즉시 차에서 빠져나올 것을 권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물이 고일만한 곳은 피해 운전하는 편이 좋고 만약 자동차가 침수돼 시동이 꺼졌다면 다시 시동을 걸기보단 빨리 차에서 나와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서류나 주요 물품 등만 챙겨서 최대한 빨리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