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메이커 살 땐 역시 온라인쇼핑"… 가성비 '갑', A/S는 '글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베이코리아가 지난 21일부터 27일까지 옥션 방문고객 1032명을 대상으로 ‘중소상공인제품에 대한 인식 및 구매 동향’에 대해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86%가 중소상공인제품을 구매하는 유통채널로 ‘온라인쇼핑’을 선택했다. /사진=이베이코리아
유명 브랜드나 대형 제조사가 아닌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제품’(이하 중소상공인제품)을 접하고 구매하는 곳으로 10명 중 8명은 ‘온라인쇼핑’(오픈마켓)을 꼽았다.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가 지난 21일부터 27일까지 옥션 방문고객 1032명을 대상으로 ‘중소상공인제품에 대한 인식 및 구매 동향’에 대해 설문을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86%가 중소상공인제품을 구매하는 유통채널로 ‘온라인쇼핑’을 선택했다.

이어 ▲대형마트(8%) ▲전통시장/전문상가(3%) ▲편집샵/로드샵(2%) ▲백화점(1%) 순으로 나타났다. 실제 최근 1년간 중소상공인제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87%에 달했으며, 이중 재구매 할 의사가 있다는 응답자도 98%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중소상공인제품을 찾게 되는 품목군으로는 ‘생필품’(20%)을 꼽는 응답자가 가장 많았다. 이밖에 ▲의류/잡화(17%) ▲식품(17%) ▲소형가전(16%) 등의 품목에서 중소상공인의 比브랜드 제품 인기가 높았다. 반면 ▲대형가전(4%) ▲유아동제품(3%) 등은 중소상공인제품의 인기가 덜 했다.

중소상공인제품을 찾게 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 절반 이상이 ‘합리적인 가격’(51%)을 꼽았다. ▲제품 다양성(16%)과 ▲품질 우수성(15%)이 뒤를 이었다. 상생과 동반성장을 고려해 중소상공인제품을 선택한다는 답변도 12%에 달했으며 나머지 6%는 중소상공인 제품에만 적용가능한 혜택에 주목했다.

반대로 중소상공인제품을 꺼리게 되는 요인을 묻는 질문에는 ‘A/S에 대한 걱정’이 38%로 가장 많았다. 이어 ▲‘품질 우려’(26%), ▲‘교환/반품/환불절차 불편’(19%) 등을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중소상공인들에게 이커머스 기업의 역할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이베이코리아의 경우 올들어 중소기업유통센터를 통해 입점한 중소상공인 판매자 수가 지난해 대비 2배 이상 늘었으며, 매출은 80% 증가했다. 이러한 상황에 맞춰 유튜브를 통한 라이브 셀러 교육 및 중소기업유통센터와 손잡고 맞춤 교육을 강화하는 등 다양한 지원책도 마련하고 있다.

이정엽 이베이코리아 마케팅본부 본부장은 “오픈마켓이 중소상공인들의 주된 판매 채널로써, 지속 성장을 위한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중소상공인 제품을 소개하는 다양한 마케팅을 적극 펼쳐, 판로를 넓히는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72.70하락 60.5418:03 09/24
  • 코스닥 : 806.95하락 36.518:03 09/24
  • 원달러 : 1172.70상승 8.318:03 09/24
  • 두바이유 : 42.26상승 0.0718:03 09/24
  • 금 : 41.38상승 0.2418:03 09/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