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공무원 부부 "땅 문제 해결해 달라" 폭력 사주 의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남 의령군의 현직 공무원 부부가 분쟁중인 자신의 땅을 찾아 달라고 조직폭력배에게 폭력을 사주한 의혹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사진=임승제 기자.
경남 의령군의 현직 공무원 부부가 분쟁중인 자신의 땅을 찾아 달라고 조직폭력배에게 폭력을 사주한 의혹이 제기돼 충격을 주고 있다./사진=임승제 기자.
경남 의령군의 현직 공무원 부부가 분쟁중인 자신의 땅을 찾아 달라고 조직폭력라고 주장하는 이에게 폭력을 사주한 의혹이 제기됐다.

이같은 사실은 조직폭력배로부터 폭행을 당했다는 한 주민이 지역 시민단체에 피해를 호소하면서 알려졌다.

<머니S>가 지역 시민단체로부터 입수한 사실 확인서에는 폭행과 협박을 받았다는 제보자 A씨의 억울함과 불안을 호소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A씨는 “지난 6월 말께 의령읍 충익로 소재 자신의 집으로 40대 중반의 한 남성이 찾아와 자신을 진주00파 조직원이라고 하며 다짜고짜 옆집과 분쟁중인 땅 문제를 삼개월안에 해결하지 않으면 조직원을 시켜 죽여 버리겠다면서 욕설과 협박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의 배우자 B씨도 “이날 집안에서 폭행 현장을 목격한 초등학생 딸아이가 정신적 충격을 받아 두려움에 떨고 있다”며 “자신도 충격으로 폭력배가 타고 온 동일 차량만 봐도 가슴이 두근거리며 불안하고 깊은 잠을 이루지 못해 신경안정제에 의존해 버티고 있지만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며 고통을 호소했다.

특히 이들은 “당시 피해신고를 하지 못한 것은 2차 가해가 두려웠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폭력배로 지목된 C씨는 <머니S>와의 전화통화에서 “누나가 억울한 사정을 알려오며 도와달라고 해서 만나 서로 원만한 합의를 하려고 한 것이지 폭력이나 협박을 한 사실은 없으며, 오히려 욕을 얻어먹은 쪽은 내 쪽이다”고 반박했다.

C씨는 조직폭력배 관련해서는 “과거에는 00파에서 조직원 생활을 했지만 지금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날 현장을 목격한 주민 S씨는 “(폭력배가) 옆집 땅 주인이 누나와 매형이며 공무원 신분이라 지금까지 참아 왔는데 자신보고 땅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해서 왔다고 했다”며 “누나 집으로 침범한 건물을 당장 철거하지 않으면 조직원을 시켜 죽여 버린다고 협박하는 광경을 목격”했다고 밝혔다.

또 “삼개월내에 건물을 철거하던지 아니면 누나의 땅을 사 가라며 입에 담지 못할 욕설과 함께 협박을 했다”며 “공무원 신분으로 군민을 상대로 서로 의견 조율이 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조직폭력배를 보내 살해협박과 폭력을 행사한 것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고 분개했다.

폭력을 사주한 의혹을 받고 있는 공무원 H씨와 E씨는 부부사이로 현재 의령군청에 근무하고 있다. 이들은 C씨와의 주장과는 달리 조직폭력배 출신에게 사주한 사실이 없으며 C씨를 잘 알지도 못하는 사이라고 밝혔다.

이번 논란은 지난해 2월 H씨 부부가 자신들의 주택을 마련하기 위해 의령읍 소재 부동산을 매입, 기존 건축물을 헐고 부지를 측량하는 과정에서 A씨의 주택 일부가 자신의 땅을 침범한 사실을 알게 되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임승제
경남=임승제 moneys4203@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 취재부장 임승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4.80하락 5.5112:04 01/27
  • 코스닥 : 990.37하락 3.6312:04 01/27
  • 원달러 : 1105.40하락 1.112:04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2:04 01/27
  • 금 : 55.32하락 0.0912:04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