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안민석 "미래 윤희숙 서민 코스프레했지만 집 판 건 솔선수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야 1가구 운동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야 할 것 없이 자기 배를 채우면서 말로는 서민을 위해 하늘의 별이라도 따올 것처럼 가식과 위선의 정치인이 많은 세상"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야 1가구 운동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여야 할 것 없이 자기 배를 채우면서 말로는 서민을 위해 하늘의 별이라도 따올 것처럼 가식과 위선의 정치인이 많은 세상"이라고 비판했다. /사진=뉴시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해 "강북에 집을 한 채 갖고 강남에 비싼 전세로 살면서 서민인 척 과잉 코스프레한 점은 어색하기 그지없다"고 비판하면서도 "그럼에도 통합당의 경제혁신위원장으로서 2가구 중 1가구를 매각한 건 긍정적으로 평가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의원 논란을 기점으로 여야 1가구 운동 제안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야 할 것 없이 자기 배를 채우면서 말로는 서민을 위해 하늘의 별이라도 따올 것처럼 가식과 위선의 정치인이 많은 세상"이라며 "그나마 윤 의원처럼 국회의원이 모두 1주택을 솔선수범해 실천한다면 부동산정책의 신뢰를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에서 1주택을 실천하고 있으니 김태년, 주호영 두 원내대표가 앞장서서 국회의원 1주택 운동을 펼치길 제안드린다"며 "뜻을 함께 하는 여야 의원들이 자발적 운동으로 실천하면 좋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그동안 2주택을 소유하다가 최근 서울 성북구의 아파트만 남겨놓고 세종시 아파트를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의원은 지난달 30일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전세제도가 빠르게 소멸하는 길에 들어갔다며 현정부 부동산정책을 비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윤 의원의 본회의 자유발언을 일제히 비판했다.

박범계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윤 의원이) 하고 싶은 얘기는 결국 임대인 얘기"라며 "자연스러운 현상인 전세제도 소멸을 아쉬워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분의 의식 수준이 과거 개발시대에 머물러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남국 민주당 의원도 "임대차3법으로 월세 전환이 가속한다는 주장의 논거를 찾기 어렵다"며 "추측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임차인을 걱정하는 척하면서 임대인을 챙기자는 주장만 하지 말고 진짜 어려운 임차인을 더 걱정해주면 좋지 않을까"라고 밝혔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