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1등 향토기업"… 약속 지키는 롯데관광개발, 본사 제주 이전

 
 
기사공유
롯데관광개발이 서울 광화문 본사를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로 이전한다. 사진은 현재 99.9% 공정률을 보이고 있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전경. /사진=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통해 일등 향토기업이 되겠다고 선언한 롯데관광개발이 제주로 본사 이전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달 31일 이사회를 열고 오는 18일을 주주명부 확정 기준일로 정하고 19일부터 25일까지 5영업일간 주주명부를 폐쇄하기로 의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9월 열리는 임시 주주총회에서 정관에 명시된 본사 소재지를 서울 광화문에서 제주로 바꾸기 위한 필수적인 조치다.

롯데관광개발은 다음달 주주총회 이후 법원으로부터 등기이전 등록 절차를 거쳐 본사 이전 작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로 롯데관광개발은 50년 광화문시대를 정리하고 제주에서 제2의 시대를 연다. 

1971년 설립한 롯데관광개발은 당시 불모지나 다름없던 관광업계에서 최초로 금탑산업훈장을 수상했다. 이후 업계 최초 코스피 상장, 항공 전세기 및 크루즈 전세선 운항 등 종합여행기업으로서 한국 여행사에 굵직한 획을 그었다.

김기병 롯데관광개발 회장은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통해 제주에서 제2의 창업을 한다는 각오로 고급일자리 1등, 세금 1등의 일등 향토기업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롯데관광개발은 총 사업비 1조6000억원에 이르는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개발을 위해 실제로 1조원이 넘는 천문학적인 금액을 투자했다. 이는 순수 국내 자본으로 제주도에 투자한 역대 최대 규모다.

신규 채용인원은 3100명으로 제주 취업 사상 단일기업으로 가장 많은 수치다. 롯데관광개발은 이 중 80%를 도민으로 우선 채용할 계획이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운영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롯데관광개발은 지난 5월 2021년부터 연평균 140만명의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해 연간 530억원에 이르는 제주관광진흥기금을 납부하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한 바 있다.

530억원의 제주관광진흥기금은 지난 5년간 도내 8개 카지노를 모두 합친 액수(연간 평균 납부금 220억원)보다 2.4배 많은 것으로 지방세 납부까지 더해 제주 관광산업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는 38층 169m 높이로 제주에서 가장 높은 롯데시티호텔(89m)보다 2배가량 높다. 연면적은 여의도 63빌딩의 1.8배인 30만3737㎡로 제주도 최대 규모다.

세계적 프리미엄 호텔 브랜드인 하얏트그룹이 전체 1600개 올스위트 객실, 14개 레스토랑, 8층 풀데크, 38층 전망대, 호텔부대시설 등을 그랜드 하얏트 제주(GRAND HYATT JEJU) 브랜드로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공정률은 99.9%로 준공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롯데관광개발은 지난달 28일 제주도에 카지노산업 영향평가서를 제출했다.

영향평가서에는 지난해 마련된 조례안에 맞춰 지역경제 활성화 및 교육, 주거, 환경 등 각 분야에 걸친 도민사회 기여방안과 함께 120억원에 달하는 제주발전기부금 납부 계획도 담겨져 있다. 제주도가 제시한 16개 설문항목과 조사대상 및 조사방법 등 정해진 매뉴얼에 따라 한국갤럽에 의뢰해 실시한 도민의견수렴 내용도 포함돼 있다.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5:32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5:32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5:32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5:32 09/18
  • 금 : 41.67상승 0.4615:3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