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사태 예방' 예탁원, 펀드넷 통한 사모펀드 제도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 한국예탁결제원은 자산운용산업 핵심 인프라인 펀드넷을 통한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사진=머니S DB.
펀드 자산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펀드넷'(FundNet) 시스템이 공모펀드에서 사모펀드까지 확대된다. 사모펀드가 담고 있는 자산을 투명하게 공개함으로써 옵티머스 펀드와 같은 사모펀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차원이다.

한국예탁결제원은 3일 자산운용산업 핵심 인프라인 펀드넷을 통한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펀드넷은 자산운용사, 수탁회사, 판매사, 사무관리사 등 펀드 관련 시장 참여자들이 펀드의 설정·환매, 결제, 운용지시, 감독지원 등 업무를 실시간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예탁결제원이 2004년 구축했고 현재 약 500개 이상 금융기관이 이용하고 있다. 연간 처리 건수는 8억 건에 달한다.

기존에 전화, 팩스 등으로 처리했던 펀드 처리 업무를 펀드넷으로 일원화함으로서 펀드 관리가 한층 투명하고 정확하게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지만 기존 펀드넷 업무는 공모펀드만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사모펀드 관리에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특히 최근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환매중단 사태를 계기로 사모펀드 역시 펀드넷을 통해 관리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에 예탁결제원은 시스템 개선으로 사모펀드도 펀드넷에서 관리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우선 시장참가자 간 펀드 자산정보를 상호확인할 수 있는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을 구축한다.

이 시스템에서는 자산운용사 또는 사무관리사와 수탁회사가 전송한 펀드 투자자산내역(자산명, 자산코드, 잔고 등)을 서로 비교하고 검증할 수 있다.

시스템 구축을 위해 현재 시장참가자별로 자체 생성·관리하고 있는 비시장성자산 코드를 표준화하는 작업을 추진한다.

예탁결제원은 비시장성자산 코드 표준화와 펀드자산 잔고대사 지원시스템 구축을 내년 상반기 중 완료할 계획이다. 이후에는 사모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비시장성자산에 대한 운용지시 지원서비스와 해당 거래내역에 대한 상시감시 지원서비스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예탁결제원 관계자는 "현재 공모펀드에 한정된 펀드넷을 사모펀드로 확대함으로써 시장참가자 간 상호 견제와 감시를 통해 투자자 보호가 더 강화될 것"이라며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자산운용업계와 TF(테스크포스) 구성에 대해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희연 son90@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손희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3.11하락 23.6311:49 10/20
  • 코스닥 : 804.08하락 18.1711:49 10/20
  • 원달러 : 1139.50하락 2.511:49 10/20
  • 두바이유 : 42.62하락 0.3111:49 10/20
  • 금 : 41.77하락 0.2411:49 10/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