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망자 301명 중 절반이 요양시설·병원 감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애월경로당에서 한 어르신이 체온을 재고 있다./사진=뉴스1 오현지 기자
3일 오후 제주시 애월읍 애월경로당에서 한 어르신이 체온을 재고 있다./사진=뉴스1 오현지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사망자 301명의 감염경로 중 절반이 요양·사회복지시설 및 병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시설의 이용자들이 대부분 노약자거나 기저질환자이기 때문에 높은 비율로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사망자 301명의 감염경로는 요양·사회복지시설 및 병원 164명(54.5%)이 가장 많았다.

시설 및 병원 다음으로 사망자가 많이 발생한 감염경로는 신천지다. 신천지 관련 사망자 비율은 10.3%로 나타났다. 이 외 개별 지역 집단 발생에서 사망한 경우 5.3%, 확진자 접촉으로 사망한 경우 6.3%, 해외유입 관련 0.3%였다.

사망 후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은 미분류는 23.3%에 달했다. 연령별 치명률은 여전히 80세 이상 사망자가 149명으로 가장 높으며 치명률이 24.87%으로 나타났다.

이어 70대 9.47%, 60대 2.2%, 50대 0.63%다. 40대는 0.15%였고, 30대는 0.11%다. 20대 이하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 사례가 보고된 바 없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은 "사회복지시설의 운영재개에 따라 고위험군인 요양·사회복지시설의 관리자, 종사자, 이용자에 대해 주의를 당부한다"며 "시설관리자께서는 휠체어 등 공용물품 및 손잡이, 문고리 등 손이 많이 닿는 곳은 표면 소독을 철저하게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모빌리티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6.81하락 13.509:22 01/27
  • 코스닥 : 985.75하락 8.2509:22 01/27
  • 원달러 : 1102.50하락 409:22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09:22 01/27
  • 금 : 55.32하락 0.0909:22 01/27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