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신임 검사들에게 "균형잡힌 검찰권 행사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3일 정부과천청사 1동 지하 대강당에서 열린 신임검사 임관식에서 "검사는 인권감독관이다. 수사 적법성을 통제하는 기본 역할을 먼저 충실히 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3일 정부과천청사 1동 지하 대강당에서 열린 신임검사 임관식에서 "검사는 인권감독관이다. 수사 적법성을 통제하는 기본 역할을 먼저 충실히 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검사는 인권감독관이다. 수사 적법성을 통제하는 기본 역할을 먼저 충실히 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3일 정부과천청사 1동 지하 대강당에서 열린 신임 검사 임관식에서 "검찰이 국민 신뢰를 회복하려면 국민 인권을 최우선 고려하면서 절제되고 균형잡힌 검찰권을 행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찰은 국민 인권을 옹호하기 위해 탄생한 기관이고 검사는 인권옹호의 최고 보루"라며 "그래서 경찰 수사를 통제하고 공소유지하는 법률가이자 기소관으로 기능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외부로부터 견제, 통제 안 받고 수사권 기소권을 함께 행사하면 필연적으로 권한남용, 인권침해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검찰 역할이 줄어드는 건 아니다. 여전히 부패·경제·선거 등 중요 수사를 하고 경찰 수사를 통제해야 할 막중한 책임을 지고 있다"며 "새로운 제도의 취지를 이해해 새 제도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n번방 사건'과 관련해서는 "검사는 국민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소임을 부여받았다"며 "특히 여성 아동 청소년 저소득층 등 사회적 약자가 권익을 침해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추 장관은 검찰 정기인사가 미뤄진 배경과 인사 때 윤석열 검찰총장 의견을 어떻게 들을지, 인사 시기, 직제개편 고려 여부 등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검언유착 의혹' 수사팀과 한동훈 검사장 간 충돌 등에 대해서도 언급은 없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