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기업 목줄 죄는 트럼프… 화웨이·틱톡 다음 칼끝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 기업의 퇴출을 추진 중이다. /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국 기업 압박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화웨이와 틱톡의 미국시장 퇴출을 추진 중인 데 이어 그 범위를 다른 기업으로도 확대하는 모양새다.

지난 2일(현지시간) 마이크로소프트(MS)는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 인수 논의를 9월15일 안에 끝내겠다고 발표했다.

MS는 앞서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 논의를 진행해왔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국가 안보를 문제로 틱톡을 미국에서 퇴출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임에 따라 일시 중단됐다.

특히 바이트탠스가 틱톡의 미국 사업 지분을 전량 MS에 매각하는 방향으로 논의가 진행 중이었음에도 백악관은 단호한 입장을 보여왔다.

인수 무산으로 기울던 분위기는 트럼프 대통령이 45일 간의 매각 협상기간을 부여하면서 불씨를 살렸다.

MS는 사티아 나델라 최고경영자(CEO)와 트럼프 대통령이 틱톡 인수와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는 사실을 전했다.

틱톡에 앞서 미국은 화웨이를 상대로 강력한 제재를 단행한 바 있다. 화웨이 장비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는 조치는 물론 한국을 비롯한 동맹국에도 화웨이 장비를 퇴출할 것을 압박 중이다.

이유는 틱톡과 같은 ‘안보’ 문제다. 화웨이가 중국 공산당과 연계돼 화웨이 장비를 쓰면 백도어를 통해 정보를 빼낸다는 것이다.

문제는 트럼프 행정부의 칼날이 다른 중국 기업으로도 향할 수 있다는 점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최근 폭스뉴스에 출연해 개인정보 유출 위험이 있는 중국 소프트웨어 회사가 “틱톡이든 위챗이든 관계없이 무수히 많다”며 다른 업체들에로 제재 범위를 확대할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앞으로 중국 공산당과 관련된 소프트웨어 업체에 대해 광범위한 조사를 벌여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경우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2.87상승 0.46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