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의혹' 뉴질랜드 외교관, 귀국 조치… "감쌀 생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성범죄 혐의로 뉴질랜드 현지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된 한국 외교관에 대해 외교부가 즉각 귀국을 지시했다. /사진=뉴스1
최근 성범죄 혐의로 뉴질랜드 현지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된 한국 외교관에 대해 외교부가 즉각 귀국을 지시했다. /사진=뉴스1
최근 성범죄 혐의로 뉴질랜드 현지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된 한국 외교관에 대해 외교부가 즉각 귀국을 지시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3일 기자들과 만나 "오늘 날짜로 A씨에 대해 즉각 귀임 발령을 냈다"며 "최단시간 내에 귀국하도록 조치했다. 여러가지 물의를 야기한 데 대한 인사조치 차원"이라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외교부 청사에서 필립 터너 주한뉴질랜드 대사와 면담하며 우리 정부의 조치를 설명하고 뉴질랜드 정부가 요청할 경우 범죄인 인도 절차에 따라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뉴질랜드 정부가 성추행 문제를 언론을 통해 공론화하고 정상간 통화에서도 관련 문제를 언급한 것은 외교 관례상 이례적이라는 입장이다. 

이 당국자는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등이 계속 언론을 통해 언급하고 있다"며 "지난 화요일 양국 정상이 전화 통화에서 갑자기 이 문제를 제기한 것은 외교 관례상 매우 이례적이라는 입장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뉴질랜드 측이 한국의 특권 면제 포기 거부 결정에 실망스럽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해서도 A씨 개인에 대해 특권 면제를 주장한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뉴질랜드대사관이나 현지 공관 직원들에 대해 특권 면제를 포기하지 않는 것은 당연한 조치라는 입장이다.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장관은 1일(현지시간) 자국 매체 뉴스허브 프로그램에 출연해 "그가 결백하다면 이 곳에 와서 뉴질랜드 사법 절차를 따르면 될 것"이라며 한국 정부 역시 외교관 면책 특권을 포기하게 하고 뉴질랜드로 돌려보내야 한다고 요구한 바 있다.

이 당국자는 "뉴질랜드 측은 지난해 9월쯤 우리 공관에 대해서 관련 문서를 조사하겠다고 요청했고 우리 외교관에 대해 참고인 조사를 요청했다"며 "당시 대사관과 대사관 직원에 특권 면제를 포기하지 않는 형태로 자발적으로 협조하고 서면 자료나 증언을 자발적으로 제공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뉴질랜드가 수용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외교부는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무관용' 원칙을 토대로 적극 대응해 왔다는 점도 강조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2017년 12월 피해자로부터 제보를 접수한 후 성희롱 당사자 분리와 성희롱 예방 교육, 관내 인사위원회를 통한 경고장 발부 등 조치를 취했다. 이후 2018년 하반기 본부 감사관실에서 뉴질랜드대사관에 대한 감사를 실시하면서 피해 사실을 추가적으로 인지했으며 지난해 2월에 외교부 차원에서 감봉 1개월의 징계 조치를 내렸다. 

외교부는 피해자에게 한국 국가인권위원회와 뉴질랜드 고용부에 진정하는 방안을 안내하는 등 측면 지원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피해자는 2018년 11월 인권위에, 2019년에는 뉴질랜드 고용부에 성추행 관련 진정을 진행했다.

올해 초에는 4개월간 피해자와 중재 협의를 진행했지만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당국자는 "올해 초에 4개월가량 뉴질랜드 대사관과 피해자가 정신적·경제적 피해 보상에 관한 중재를 진행했지만 최종적으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2017년 피해자로부터 최초 문제제기 시점으로 거슬러 올라가서 A씨가 문제를 야기한 것에 대해서는 분명히 잘못된 일이고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외교부 직원이라고 해서 도의에 맞지 않게 감싸거나 내용을 축소하거나 감출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동성간 케이스라서 관대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성비위·성추행에 관한 것은 엄격하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서 대응해 나간다는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외교관 A씨는 2017년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할 당시 남자 직원의 엉덩이를 손으로 만지는 등 성추행 혐의를 받는다. 해당 직원이 이를 상급자에게 보고했지만 A씨는 또 한번 신체접촉을 한 것으로 알려져 구설수에 올랐다. 뉴질랜드 현지에서 법적 처벌을 하려 했지만 한국 정부가 이를 은폐한다는 의혹을 받았다.

이후 뉴질랜드 웰링턴지구 법원은 지난 2월 A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하지만 A씨는 사건 직후 한국에 귀국해 감봉 1개월 징계 처분을 받은 상태다. 현재 아시아 한 공관의 총영사로 발령 받아 근무 중이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5:3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5:3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5:3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33 01/28
  • 금 : 55.74상승 0.4215:33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