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7월 내수 7만7381대… “국민차는 그랜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형 그랜저가 지난 7월에 하이브리드 모델 3618대를 포함 1만4381대 팔렸다. /사진=뉴스1
신형 그랜저가 지난 7월에 하이브리드 모델 3618대를 포함 1만4381대 팔렸다. /사진=뉴스1
현대자동차는 지난 7월 국내시장에 7만7381대, 해외에 23만5716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1만3097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28.4% 증가, 해외는 20.8% 감소한 수치다.

7월 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4 % 증가한 7만7381대를 팔았다.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618대 포함)가 1만4381대 팔리며 국내판매를 이끌었고 ▲아반떼(AD 모델 1대 포함) 1만1037대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627대, LF 모델 1644대 포함) 5213대 등 총 3만1209대가 팔렸다.

RV는 ▲싼타페 6252대 ▲팰리세이드 6071대 ▲코나(하이브리드 모델 420대, 전기차 모델 999대 포함) 2922대 등 총 1만 9185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1만3647대를 기록했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221대의 실적을 올렸다.

제네시스는 G80(DH 모델 40대 포함)가 6504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고 ▲GV80 3009대 ▲G90 1117대 ▲G70 489대가 팔려 총 1만1119대가 팔렸다.

현대차는 7월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20.8% 감소한 23만5716 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에 따른 해외 공장 생산 감소 등의 영향으로 줄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 세계에 유례없이 닥친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각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조기 정상화를 위해 힘쓸 것이다”면서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하고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한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