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만 물값 2000원"… 日 초밥 체인점, 미국·중국인에 공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한 초밥 체인점의 메뉴판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국인에게만 '물값'을 받는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다. /사진=트위터 캡처
일본 한 초밥 체인점의 메뉴판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국인에게만 '물값'을 받는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다. /사진=트위터 캡처
"한국인은 '물 180엔(한화 약 2000원)'". 일본 한 초밥 체인점의 메뉴판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국인에게만 '물값'을 받는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다.

지난 1일 트위터에는 일본에 거주 중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이 "초밥 잘 먹고 나오는데 기분이 상했다"며 2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각각 한국어와 일본어로 적힌 메뉴판이 담겼다. 일본어 메뉴판에는 '물 0엔'이라고 적힌 반면 한국어 메뉴판에는 '물 180엔(한화 약 2000원)'이라고 적혔다. 

이 누리꾼은 "일본어와 영어, 중국어 메뉴판을 모두 확인했다"며 "그 결과 한국어를 제외하고는 모두 0엔으로 적혀 있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일본어를 모르고 한국어 메뉴판만 사용하는 사람은 당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직원을 불러 물어보니 물은 무료라며 사과했다며 "맛있어서 종종 갔지만 이제 다시는 가지 않을 것"이라고 분노를 표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해당 초밥 브랜드는 "(한국어 메뉴판의 물값은) 표기 오류다"라며 "현재는 0엔으로 수정된 상태"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유독 한국어 메뉴판에만 물값이 표기됐다는 점에서 혐한 논란을 피해가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해당 사건이 일본 초밥집의 '와사비 테러'사건과 유사하다는 것이다. 2016년 오사카의 한 유명 초밥 체인점은 한국인 손님에게 일반 초밥보다 많은 와사비(고추냉이)를 넣은 뒤 이를 보며 즐긴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결국 이 체인점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불쾌감을 주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며 공식 사과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8:03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8:03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8:03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8:03 01/26
  • 금 : 55.41상승 0.2118:03 01/26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 [머니S포토] 택시업계 고충 듣는 오세훈
  • [머니S포토] 공수처장 임명 후 국회 찾은 '김진욱'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나경원 '여성일자리를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