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EPL서 상대방·심판에게 고의로 기침하면 '경고 혹은 퇴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앞으로 프리미어리그를 포함한 모든 잉글랜드 내 축구경기에서는 '고의적인 기침 행위'가 금지된다. /사진=로이터
앞으로 프리미어리그를 포함한 모든 잉글랜드 내 축구경기에서는 '고의적인 기침 행위'가 금지된다. /사진=로이터

앞으로 잉글랜드 내 축구경기에서 상대팀 선수나 심판에게 기침을 하면 경고 혹은 퇴장을 당할 수 있다.

3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새 규정 지침을 이날 발표했다. 해당 지침은 프로부터 아마추어까지 전 리그에서 적용된다.

FA는 "경기를 관장하는 주심은 누군가 밀착한 상황에서 상대팀 선수 혹은 심판의 얼굴을 향해 기침을 '고의적으로' 한 것이 확실시될 때" 옐로카드 혹은 레드카드를 내밀 수 있다고 규정했다. 경기장 내 누군가 기침을 했을 때 이것이 고의적인지 아니면 일상적인 행위인지 판단할 권한은 주심에게 달렸다.

FA는 이러한 행위를 코로나19 시대의 '공격적이고 욕설이 섞인 언행 혹은 제스처'의 일종이라고 봤다.

이들은 공식문서를 통해 "퇴장 등 확실한 처벌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상대를 향한 기침같은) 이러한 행위는 비신사적이고 경기를 존중하지 않는 행위로 분명 논란이 될 것"이라고 규정 신설 이유를 설명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