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배태랑' 장혁, 6인 상대 허벅지 씨름…안정환 만나 '아쉬운 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위대한 배태랑'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위대한 배태랑' 장혁이 엄청난 힘을 자랑했다.

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위대한 배태랑'에서는 배우 장혁이 등장, 배태랑 멤버들과 허벅지 씨름 대결을 벌였다.

1경기에서는 장혁이 김용만을 이겼다. 첫 판이라 긴장하던 장혁은 "용만이 형은 이겼어"라며 해맑게 웃었다. 2경기에서는 정호영을 만났다. 장혁과 정호영은 막상막하로 긴장감을 유발했지만 장혁이 비교적 쉽게 승리를 가져갔다.

3경기에서는 장혁과 김호중이 붙었다. 김호중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호탕하게 웃었다. 장혁이 버티는 가운데 김호중이 수비에서 승리해 이목을 끌었다. 하지만 김호중이 공격하려 하자, 장혁이 곧바로 승리를 가져갔다. 단 몇 초만에 이긴 장혁의 승리였다.

뒤이어 정형돈이 나섰다. 자존심을 건 대결에서 장혁이 수비에 성공했다. 정형돈은 어이없게 패한 뒤 "너무 못 먹어서 그렇다. 선식만 먹어서 그래"라며 억울해 했다.

현주엽 차례였다. 장혁과 현주엽은 예상 밖 접전을 펼쳤다. 하지만 이번에도 장혁의 승리였고, 마지막으로 안정환이 등장했다.

정형돈은 "정환이 형 허벅지 씨름 한번도 진 적 없다"고 알렸다. 장혁은 "이기고 싶은 생각이 없어진다"면서도 최선을 다했다. 앞에서 5명을 상대했던 장혁은 힘이 빠진 상태였다. 안정환은 "힘 엄청 세네"라면서도 여유 있는 모습이었다. 결국 안정환이 이겼다. 그는 "(장혁이) 앞에 다섯 명 다 하지 않았냐. 힘이 세다"면서 놀라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1하락 0.0518:03 09/25
  • 금 : 41.98상승 0.7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