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다해 사칭피해 당할 뻔, "사기꾼들 열일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자신을 사칭한 메신저피싱범이 부모님에게 돈을 요구했다면서 피해 주의를 당부했다. /사진=스타뉴스

뮤지컬 배우 배다해가 자신을 사칭한 메신저피싱범이 부모님에게 돈을 요구했다면서 피해 주의를 당부했다. 배다해는 지난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침부터 다급하게 엄마, 아빠 연락이 와서는 보이스 피싱 피해 볼 뻔 하셨다고”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자신의 이름으로 모친에게 돈을 요구하는 톡의 캡처 이미지가 담겨 있다.

그는 “지금 이름이 바뀌었지만, 원래 내 이름이었다. 아버지가 바로 입금하셨는데 다행히 차단된 계좌였다고 한다”라며 “의심할 법도 했지만, 평소에 엄마, 아빠한테 문자나 카톡으로 돈 보내 달라는 이야기를 한 번씩 하는 편이라 당연히 나인 줄 알고 보내셨다고”라고 설명했다.

이어 “차단된 계좌라 다행이긴 하지만, 주변 지인분들과 서로 돈 보낼 때 꼭 육성 확인하고 보내시는 걸로. 모두 조심하셔라”고 덧붙였다. 또한 “문득 너무 화가 난다. 저 사람들 정말 무슨 천벌을 받으려고 저러고 사는 걸까”라고 분노했다.

마지막으로 배다해는 “#사기꾼들월요일부터열일하네 #나쁜사람들”이라는 해시태그로 불쾌함을 드러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