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피디 '취중폭로' 사과… 도티 의혹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튜버 참PD(이하 참피디)가 샌드박스네트워크와 도티에 뒷광고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돌연 사과했다. /사진=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유튜버 참PD(이하 참피디)가 샌드박스네트워크와 도티에 뒷광고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돌연 사과했다. 

4일 참피디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글을 통해 "라이브를 통해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같은 날 오전 진행한 라이브방송에 대해 해명했다.

이날 참피디는 '유튜브 뒷광고'에 관한 지적을 이어가던 중 유튜버 공혁준에 대한 비하성 발언을 해 논란을 샀다. 또 그는 도티와 샌드박스를 향해 "도티가 본인이 관리하는 크리에이터들을 다 속여왔다. 소속사를 키워 상장한 뒤 팔아먹으려고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먼저 참피디는 "가짜사나이 돼지XX"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특정 인물을 연상케 하는 비하하는 발언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렸다"며 "당사자를 찾아 뵐 수 있다면 직접 정중하게 사과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또 라이브방송으로 설전을 나눈 도티에게도 사과의 말을 전했다. 도티는 앞서 참피디의 라이브방송에서 '슈퍼챗' 기능을 활용해 자신에 대한 의혹을 해명했다. 슈퍼챗은 라이브방송 중 후원금을 보내 자신의 이야기를 상단에 고정시키는 기능이다.

참피디는 "도티 입장에서 허위사실로 이해될만한 발언도 나왔던 것 역시 사실"이라면서 "허락해준다면 직접 만나서 얘기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불필요한 의혹제기로 의심될만한 행동을 했던 부분은 법의 심판이 필요하다면 달게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참피디는 "술을 절제하지 못하고 이성을 잃었던 모습을 돌이켜봤다"면서 "오해의 소지가 될만한 발언들은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참피디는 '안주 리뷰'로 유튜브에서 자리를 잡아 약 13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중이다. 그는 지난달 21일 방송중단 선언 후 약 2주 만에 도티와 샌드박스를 저격하는 생방송으로 돌아왔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