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유인나·홍현희·유병재, 폭우 피해 위한 기부 러시…'선한 영향력'(종합)

 
 
기사공유
유재석(왼쪽) 유인나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최근 폭우로 인한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연예인들의 기부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3일 뉴스1 단독 취재 결과, 유인나는 최근 폭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전국재해구호협회 측에 5000만원을 기부했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갑작스러운 재난과 재해로 힘들어하는 이웃들을 돕기 위해 설립된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이다. 유인나는 최근 전국적으로 지속된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 및 수재민 지원 등을 위해 기부금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담 제조기' 유재석 역시 기부에 동참했다. 그 역시 3일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억원을 기부했다. 유재석의 기부금도 폭우 피해 지역 복구 및 수재민 지원 등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유재석은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등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한데 이어, 수재민 지원 명목으로도 1억원을 기부해 '기부왕'다운 면모를 보였다.

홍현희(왼쪽) 유병재 © 뉴스1

방송인 홍현희 역시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재민들을 위해 2000만원을 기부했다. 그는 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예기치 못한 집중호우로 전국 곳곳에 피해를 당한 수재민 분들에게 작은 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는 홍현희가 수재민들을 위해 재해구호협회에 2000만원을 기부한 내역이 담겼다. '예능 대세' 홍현희는 웃음만큼 감동을 주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방송인 유병재 역시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힘내세요"라는 글과 함께 기부금 1000만원 이체 내역을 공개했다. 그는 많은 이들에게 기부를 독려하며 선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