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건강 '빨간 불' 켜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임영웅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사진=TV조선 제공

가수 임영웅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내일(5일) 방송되는 TV조선 '뽕숭아학당' 13회에서는 트롯맨 F4가 이효리, 고소영, 장동건, 보아 등 톱스타들 건강 관리사로 유명한 김무열 보디 마스터로부터 건강 상태를 진단받고, 1대1 맞춤 마사지로 스트레스를 푸는 특별 힐링 타임을 갖는다.

이날 수업 주제인 休에 걸맞게 마련된 쉼 교실로 등교한 트롯맨 F4는 지금까지 앞만 보며 살다 보니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각자의 현재 신체 상태에 대해 털어놨다.

장민호는 “실제로 몸이 굉장히 안 좋은 상태다. 특히 왼쪽 목부터 등, 허벅지까지 돌처럼 굳어있다. 사실 머리, 어깨, 무릎, 발 어디 고장 나지 않은 곳이 없다”라는 고백을 했고, 이찬원은 “삼시세끼 밥을 꼬박꼬박 챙겨 먹는 것 외에는 건강을 잘 챙기지 않는 스타일”이라며 건강 진단이 절실히 필요한 타이밍임을 알렸다. 

또한 임영웅은 “몸이 전체적으로 좋지 않다. ‘미스터트롯’ 결승전 때 진단받았던 목 디스크는 기본, 최근 허리가 굉장히 아프다”고 털어놓는가 하면, 영탁 역시 “최근 노래 ‘찐이야’의 ‘엄지 척 안무’를 많이 하다 보니 오른쪽 목에 무리가 왔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에 트롯맨 F4에게 ‘몸의 휴식’을 안겨주고자 보디 마스터 김무열이 쉼 교실을 찾아왔고, 본격 마사지를 시작하기 전 트롯맨 F4의 건강 진단에 돌입했다. 김무열은 “트롯맨 F4 건강 위험도를 상, 중, 하로 나눴을 때 중상이다. 이 중에 최상인 사람도 있다”고 진단을 내려 현장을 술렁이게 했다.

트롯맨 F4의 몸을 살펴보던 김무열 보디 마스터는 충격적인 결과를 쏟아냈다. 장민호의 몸은 “어렸을 때부터 운동선수를 하다 보니 평생 쓸 근육량을 미리 당겨서 쓰는 바람에 근육의 노화가 심각한 상태, 척추기립근이 딱딱하게 굳어있다”고 전했다. 

임영웅은 본인이 예상했던 대로 목과 허리가 좋지 않다고 설명했고 이찬원은 “코어가 약하고 위와 장이 좋지 않아 배가 부어있다”, 영탁은 “어깨, 등이 굽어있어 본인의 에너지가 100% 다 발산되지 않고 있다”고 밝혀 트롯맨 F4를 놀라게 했다.

제작진은 "'미스터트롯' 경연 이후 앞만 보고 달려가는 트롯맨 F4에게 쉼과 재정비의 시간을 선물하고 싶어 스페셜 클래스를 준비했다”며 “트롯맨 F4가 김무열과 수업 이후 대만족을 드러낸 내용은 어떤 것들일지 많은 관심 바란다”고 전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92%
  • 8%
  • 코스피 : 2370.86상승 12.4515:30 10/21
  • 코스닥 : 830.67상승 6.0215:30 10/21
  • 원달러 : 1131.90하락 7.515:30 10/21
  • 두바이유 : 43.16상승 0.5415:30 10/21
  • 금 : 41.58하락 0.19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