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커피전문점 관련 확진자 총 12명… 지표·근원환자 동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에서 새로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다./사진=뉴스1 민경석 기자
서울 강남구 소재 커피전문점·양재동 식당과 관련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2명이 나왔다. 이날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커피전문점에서 지표환자(첫 확진자)와 근원환자(최초 증상 발현)가 동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 집단감염 추가 확진 사례는 ▲서울 강남구 커피전문점·양재동 식당 관련 ▲경기 포천시 주둔 군부대 관련 등 2건으로 조사됐다.

서울 강남구 커피전문점·양재동 식당과 관련해 이날 2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는 총 12명이다.

12명의 확진자 중 5명은 커피전문점에서 발생했으며 나머지 7명은 양재동 식당에서 나왔다. 커피 전문점 내에서 회의를 한 인원은 2명이다. 이들 2명 중 1명과 회사 내에서 접촉한 직장동료 1명을 감염시켰으며, 이들 3명으로부터 추가 감염자 2명이 나왔다.

이날 커피전문점 집단감염 사례와 관련해 지표환자와 근원환자자가 동시에 회의를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지표와 근원환자 모두가 할리스커피 전문점 내에서 동석했던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커피전문점 관련 지표환자의 경우 지난 7월27일 확진됐으며, 최초 증상발현자인 근원환자는 지난 7월24일 증상이 발현된 것으로 조사됐다. 근원환자는 7월28일 코로나19에 확진됐다.

또 경기 포천시 주둔 군부대와 관련해 자가격리 마지막날 진단검사에서 병사 1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이로써 관련 확진자는 총 22명이다. 새로 확진된 병사 1명은 군부대에 출입한 교육 강사로부터 교육을 받은 후 부대 내에서 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앞서 이 군부대에 출입한 교육강사가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으로 보인다는 게 방역당국의 진단이다.

권 부본부장은 "커피전문점 내에서 회의를 하면서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식당 이용 시에도 식사 이외 대화 시간 사이에 마스크 착용이 이뤄지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