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장 여는 '마이데이터'… 카드사 블루오션 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카드사들이 5일부터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안 시행으로 마이데이터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마이데이터 사업으로 소비자는 금융회사 등에 산재한 자신의 신용정보를 한번에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다. 사진은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6월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금융분야 마이데이터 포럼'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1
5일부터 데이터3법(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카드사들이 마이데이터 사업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새먹거리로 떠오르는 마이데이터 시장에서 카드사는 여러 고객의 금융 정보를 보유한 강점을 바탕으로 시장 선점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마이데이터는 ‘개인의 데이터 주권’을 인정해 개인과 관련된 데이터를 스스로 제공하고 해당 데이터를 활용해 참여 기업들이 상품·정책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5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마이데이터 실증 서비스 지원사업에 소상공인 분야의 실증사업자로 선정됐다. 신한카드는 매출·상권·부동산 거래정보에 소상공인이 직접 제공하는 권리금·임대료 등 데이터를 통합해 상대적으로 저평가됐던 소상공인 대상 맞춤형 신용평가를 실행한다.

소상공인의 점포가격 적정성, 합리적 임대료 책정 등 소상공인의 점포거래 정보에 관한 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창업자를 비롯한 임대인 등 상가부동산 거래 참여자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국민카드는 KB금융그룹의 통합 멤버십 플랫폼인 ‘리브 메이트’를 자산 관리, 소비 분석, 고객별 맞춤형 혜택 등 마이데이터 서비스 중심으로 전면 개편한 ‘리브 메이트 3.0’을 선보였다. 고객 소비 형태에 맞는 혜택을 연결해 알려주고 금융 자산 현황과 소비 데이터 분석으로 최적의 맞춤형 금융 상품을 추천·조언하는 ‘큐레이션’ 기능을 강화했다.

또 은행·카드·보험·증권 등 130여개 금융 기관의 금융 자산 정보와 연동해 고객이 자산 현황을 쉽고 편리하게 조회·관리할 수 있는 ‘자산 관리 서비스(PFM)’을 제공한다.

삼성카드는 올해 초 빅데이터 조직을 확대하고 컨설팅 사업 수익화와 마이데이터 사업 추진을 준비하고 있다.

롯데카드도 세트 카드 ‘로카(LOCA)’ 시리즈 고객을 대상으로 선보이는 ‘카드 매니저’ 서비스를 통해 빅데이터 분석으로 고객 소비형태에 맞는 다양한 맞춤 정보와 팁을 제공한다. 이달에 받는 혜택을 카드·업종별로 구분해서 보여주고 실적 달성을 위해 남은 금액, 월별·업종별 소비패턴 분석, 시간대와 이용금액에 따른 개인화된 할인 정보와 혜택을 메시지로 안내해 준다.

농협카드는 차별화된 디지털 금융 맞춤 서비스 제공을 위해 고객 세분화 체계 고도화에 나섰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개인 마케팅을 핵심 사업으로 삼은 셈이다. 농협카드는 빅데이터 활용역량을 진단한 후 ▲페르소나(Persona) 모형 ▲인사이트 모형 ▲개인화 특화모형 등을 고도화해 고객 세분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마이데이터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카드사와 빅테크 업체간의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며 “개인 금융 데이터를 다루는 만큼 철저한 보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43.91하락 16.918:01 10/26
  • 코스닥 : 778.02하락 29.9618:01 10/26
  • 원달러 : 1127.70하락 5.218:01 10/26
  • 두바이유 : 41.77하락 0.6918:01 10/26
  • 금 : 41.67상승 0.3118:01 10/2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