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날씨] 최대 500㎜ '물폭탄'…제주·대구 34도 '후텁지근'(종합)

아침 최저 23~26도, 낮 최고 26~34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4일 충남 천안시 수신면 장산리에서 어제 내린 폭우로 인해 제방 길이 끊어져 포크레인이 긴급 복구작업을 하고 있다. 2020.8.4/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5일 수요일까지 정체전선(장마전선) 영향으로 중부지방에 최대 500㎜ 물폭탄이 예고됐다.

기상청은 이날(5일) 북한과 중부지방 사이를 남북으로 오르내리는 정체전선 영향으로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올 것이라고 4일 예보했다.

강수대가 남북 간의 폭은 좁고 동서로 길게 발달하면서 지역에 따른 강수량의 편차가 매우 클 것으로 보인다.

4~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 경기, 강원 영서, 충청 북부, 서해5도에 100~300㎜(많은 곳 500㎜ 이상), 강원영동·충청남부·경북북부 50~100㎜(많은 곳 150㎜ 이상) 등이다.

중부지방에는 이미 많은 비가 내린 상태인 만큼 앞으로 내리는 비로 산사태, 축대붕괴, 농경지나 저지대·지하차도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전라내륙과 경남내륙에는 대기불안정으로 5~40㎜가량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6도, 낮 최고기온은 26~34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24도 Δ인천 24도 Δ춘천 24도 Δ강릉 26도 Δ대전 25도 Δ대구 25도 Δ부산 25도 Δ전주 26도Δ 광주 26도 Δ제주 27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28도 Δ인천 27도 Δ춘천 27도 Δ강릉 32도 Δ대전 31도 Δ대구 34도 Δ부산 29도 Δ전주 33도 Δ광주 32도 Δ제주 34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대부분 권역이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다만 부산, 울산, 경남, 제주는 '나쁨'이 예상된다.

환경부·한국환경공단이 제공하는 에어코리아에 따르면 일부 남부지역 미세먼지는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으로 농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3.0m, 남해 앞바다 0.5~2.0m, 동해 앞바다 0.5~1.5m로 일고 서해 먼바다와 남해 먼바다 최고 4.0m, 동해 먼바다 최고 2.0m로 일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278.79상승 6.0918:03 09/25
  • 코스닥 : 808.28상승 1.3318:03 09/25
  • 원달러 : 1172.30하락 0.418:03 09/25
  • 두바이유 : 42.46상승 0.218:03 09/25
  • 금 : 41.21하락 0.1718:03 09/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