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그럼 아내와 헤어지란 말이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김부겸 후보는 4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처남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에 대한 여당 지지층의 친일파 비난과 관련해 "그러면 아내와 헤어지란 말이냐"고 말했다. /사진=장동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김부겸 후보는 처남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에 대한 여당 지지층의 친일파 비난과 관련해 "그러면 아내와 헤어지란 말이냐"고 말했다.

김 후보는 4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전 교수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어법을 따르면 '그러면 아내와 헤어지라는 말인가'라고 항변하고 싶다"며 "이렇게 비난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 전 교수는 김 후보의 부인인 이유미씨의 큰오빠다. 그는 저서인 '반일종족주의'에서 일제강점기 때 강제징용과 위안부의 성노예화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후보의 아내 이씨는 최근 SNS에 "큰 오빠로 인해 남편이 곤혹스러운 처지를 당하고 있다. 정치인 김부겸이 걸어온 길을 살펴보고 여러분이 널리 이해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언급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8:01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8:01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8:01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8:01 09/22
  • 금 : 41.63하락 1.3918:01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