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 징계 종료→ 공개 사과 "자숙하고 반성해"

 
 
기사공유
이승훈은 4일 유튜브에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머니S DB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이승훈(32)이 사과 영상을 올렸다.

이승훈은 4일 유튜브를 통해 "이렇게 인사드리게 돼 매우 송구스럽다. 평창 동계올림픽이 끝나고 불미스러운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는 어디서부터 이야기해야 할지 어떻게 해명해야 할지 답답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하지만 지난 2년이라는 시간 동안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유를 불문하고 제 불찰과 잘못이라는 점을 자숙하고 반성했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승훈은 4일 유튜브에 사과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이승훈 유튜브 캡처

이승훈은 "25년이 넘는 시간 동안 운동하면서 목표만 보고 앞만 보고 달려왔는데 주변을 둘러보지 못했던 내 불찰"이라며 "앞으로 살아가는 데 있어 이를 거울삼아 다시는 같은 일을 되풀이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 운동선수이기 이전에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승훈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매스스타트 금메달리스트다.

그는 후배 선수 2명에게 폭행 및 가혹행위를 했던 것이 알려지면서 지난해 7월 대한빙상경기연맹 관리위원회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출전정지 1년 징계를 받았다. 이승훈의 징계는 지난달 끝났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30상승 1.0818:03 09/18
  • 금 : 41.67상승 0.46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