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복희 이어 쯔양까지 '뒷광고' 논란… "죄송합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쯔양은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광고 이슈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사진=아프리카TV 캡처

먹방 유튜버 문복희에 이어 쯔양도 뒷광고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사과 영상을 올렸다.

쯔양은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광고 이슈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쯔양은 5분 정도 영상을 통해 잘못 알려진 논란을 바로 잡고 방송 초 몇 개의 영상에 광고 표기가 빠졌음을 인정했다. 그는 "방송 초창기 무지한 점 좀 더 완벽을 기하지 못하고 안일했던 점 다시 한 번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쯔양은 “광고 선정 과정이다. 모든 광고 선정시 비용을 지불하겠다고 돈을 벌기 위해 검증없이 광고 진행을 하지 않는다. 신생 브랜드 신제품 인지도가 낮은 품목 등은 직접 시식 후 광고 홍보를 해도 시청자 분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하려 노력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광고표기와 관련해서도 “광고표기 문구 넣기 꺼려하는 광고주분들께도 멘션 가장 상단에 넣어야 한다고 언제나 말했다”며 연락을 주고 받은 사진들을 공개했다.

또 '돈 때문에 사람 속이지 말자'는 생각으로 광고표기를 상단에 해온 것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 생각했다"며 “무지와 안일함이었다.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그러면서 “9월1일부터 개정되는 유튜브·인플루언서 마케팅 개정안에 따르면 상세보기 상단에 명시를 한 경우는 PC로 보이지만 모바일로는 클릭해야하고 영상 도입부에 표기한 경우는 영상을 중간부터 볼 수 있기에 개정이 필요한 사례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개정안과 같이 단 한명의 시청자도 광고표기를 인지하지 못해 소비자 구매의사 결정에 혼란을 받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고 개정 이전부터 적용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참피디는 이날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문복희, 상윤쓰, 쯔양, 나름이, 공혁준 등 먹방 유튜버의 뒷광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문복희는 이날 일부 영상에 광고 표기가 누락됐음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