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곳곳 출근길 시간당 30㎜ 넘는 호우…돌풍·번개도

남서기류 유입으로 경기만 부근 위치한 강한 비 구름대 이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린 3일 오후 경기도 안성시 죽산시외버스터미널 인근 거리에서 안성시 관계자들이 밀려온 토사에 못쓰게 된 생활용품을 정리하고 있다. 2020.8.3/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수요일인 5일 비는 잠시 소강상태인 것처럼 보이지만 남서기류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아침부터 다시 많은 비가 곳곳에서 쏟아진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남서기류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발달한 경기만 부근에 위치한 강한 비 구름대가 시속 60㎞로 북동진한다. 이로 인해 앞으로 1~2시간 이내에 경기서해안부터 비가 쏟아지고 아침에는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내릴 전망이다.

특히 남서류가 유입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 구름대가 국지적으로 좁은 영역에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예상되니 비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

오전 5시 기준으로 경기동부(연천, 포천, 가평 등)와 일부 경기 남부(평택, 안성)지역, 서해5도에는 시간당 5㎜ 내외의 비가 오고 있다.

아울러 북한 황해도 지역에도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경기북부 인근 강 유역(임진강, 한탄강)을 중심으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캠핑장과 피서지 등 야영객들을 안전 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겠다.

현재(오전 5시) 기준으로 중부지방과 경북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강원 북부지방에는 시간당 20㎜ 내외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

이날(5일) 오전 3시에 제4호 태풍 하구핏(HAGUPIT)이 열대저압부로 약화돼 이에 동반된 많은 수증기가 정체전선으로 유입돼 비 구름대가 더 강하게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과 강원영서지방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해 시간당 50~100㎜(일부 지역 시간당 12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