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베이루트 폭발, 핵폭탄 같은 버섯구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두 차례 대형 폭발이 일어나 최소 73명이 숨지고 수천명이 다쳤다.

로이터·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폭발사고는 베이루트항 선착장에 있는 한 창고에서 발생했다. 현지 언론들은 창고에 있던 폭발물에 불이 붙으면서 큰 폭발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폭발음은 베이루트항에서 240㎞ 떨어진 지중해 동부 키프로스의 니코시아 섬까지 퍼져나갔고, 사고 현장 인근 주민들은 "원자폭탄이 터진 줄 알았다"고 말했다.

4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폭발 사고 현장. © AFP=뉴스1

현지 방송에는 도로 위에 부상당한 채 쓰러져 있는 사람들과 시체들, 피투성이가 된 채 잔해 속에 갇힌 사람들의 모습이 생중계됐다.

AFP 현지 통신원은 "폭발 사고 인근 모든 상점의 유리창이 산산조각나고 차량이 장난감처럼 뒤집히는 등 완전히 폐허로 변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아직까지 폭발 사고의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다만 레바논 남부에서 이스라엘과 시아파 헤즈볼라 민병대 간 긴장이 고조하는 와중에 폭발 사고가 발생, 테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은퇴한 핵 과학자 셰릴 로퍼는 이날 트위터에 "폭발 현장에 나타난 붉음 구름으로 볼 때 농업용 비료 질산암모늄이 터졌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89.39하락 23.0118:03 09/21
  • 코스닥 : 866.99하락 21.8918:03 09/21
  • 원달러 : 1158.00하락 2.318:03 09/21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21
  • 금 : 43.02상승 1.3518:03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