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 5개 시‧도, 수도권 중심 1축 넘어 '제2의 축' 육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경남도청에서 열리는 제1회 영남권미래발전협의회에서 채택할 '영남권미래발전 협약서'/자료=부산시
5일 경남도청에서 열리는 제1회 영남권미래발전협의회에서 채택할 '영남권미래발전 협약서'/자료=부산시
부산시, 대구시 등 영남지역 5개 시·도가 수도권에 대응하는 제2의 경제 축을 육성하기 위해 '제1회 영남권미래발전협의회'를 개최한다.

부산시는 대구시, 울산시, 경상북도, 경상남도와 함께 5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도정회의실에서 영남권의 공동발전을 위한 '제1회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이하 ‘협의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회는 지난 7월27일 부산에서 개최된 ‘2020 영남미래포럼’에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 구성을 결정하고 7월31일 실무회의를 거쳐 이날 열린다.

이는 수도권 일극 체제에서 다극 체제로 전환하고 영남권의 주도로 국가발전을 견인하기 위해 영남권을 수도권에 대응하는 ’그랜드 메가시티로‘ 육성 발전시키고자 협력할 것을 약속하는 자리다.

그동안 부산·대구·울산·경북·경남은 2007년부터 ‘영남권 시‧도지사협의회’를 구성한 뒤 총 9차례에 걸쳐 영남권 광역발전계획 수립, 경제공동체, 영남지역 신공항 협력 등을 논의하는 한편, 지역핵심과제의 국정과제화를 위한 공동건의문을 전달하기도 했다.

5개 시‧도는 이번 협의회를 통해 ▲기존의 ‘영남권 시‧도지사협의회’를 미래 지향적으로 개편해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를 발족하고 ▲공동현안의 지속 협의·교류를 확대하여 발전된 상생협력체계를 구축하며 ▲지역의 성장주력 산업간 연계·협력 등 권역별 발전전략 공동연구 및 협력사업 발굴을 추진한다.

또한, 영남권의 주요 상수도원인 낙동강의 맑은 물 확보를 위하여 본류 수질 개선과 취수지역 피해 최소화 지원방안 마련을 위하여 공동 협력하고 정부의 낙동강 통합 물관리 방안이 한국판 뉴딜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

그리고  영남권 광역교통망 구축을 위한 국비 지원에 공동 노력하고, ‘영남권 광역 철도망 구축계획’을 마련하여 동남권 메가시티 급행철도(MTX) 추진과 대정부 대응에 협력한다.

영남지역이 미래도시로 성장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을 위해서는 한국판 뉴딜 투자사업 순위에 권역별 균형발전 전략을 최우선 고려할 것과 국기기관 및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조속 추진을 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을 비롯한 지방분권 관련 법안이 조속히 처리될 수 있도록 공동대응할 것 등 5개 분야에 대해 협약을 맺는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협력해나갈 사업 중 가장 중요한 과제는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의 공동대응이다. 한국판 뉴딜이 지역의 바램과 방향을 같이 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또 부산은 낙동강의 가장 하류에 있으며, 먹는 물의 90% 이상을 낙동강 물을 쓰고 있어 낙동강 물 문제 해결은 부산시민의 숙원”이라며 “우리의 의지와 협력으로 영남권의 공동번영의 새 길이 열리고 국가 제2의 경제 축으로 도약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76.94하락 45.6212:17 01/28
  • 코스닥 : 966.06하락 19.8612:17 01/28
  • 원달러 : 1114.10상승 9.712:17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2:17 01/28
  • 금 : 55.74상승 0.4212:17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4.7 재보궐, 대한노인회 찾은 안철수 대표
  • [머니S포토] 이낙연, 코로나19 피해 '체육계 현장 목소리' 경청
  • [머니S포토] 교정본부장과 인사 나누는 박범계 신임 장관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