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난데없는 음모론 "한국 코로나 사망자 수 모를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코로나19(COVID-19) 사망자 통계에 대해 난데없이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코로나19(COVID-19) 사망자 통계에 대해 난데없이 의문을 제기했다. /사진=로이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코로나19(COVID-19) 사망자 통계에 대해 난데없이 의문을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미국 다큐멘터리 뉴스 '악시오스 온 HBO'(Axios on HBO)와 가진 인터뷰에서 미국의 코로나19 현황에 관해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이 아닌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을 살펴봐야 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인터뷰를 진행한 조너선 스완 기자는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에 관해 얘기하고 있다"며 "미국의 상황이 정말 좋지 않다. 한국, 독일 등보다 훨씬 나쁘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게 할 수는 없다"고 항변하면서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을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스완 기자는 인구 5100만명인 한국에서 300명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언급하면서 "한국과 비교해 미국의 인구가 'X'명이고 인구 대비 사망자 비율이 'X'라고 말하는 건 분명 적절한 통계"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자 "그건 모를 일"이라고 반박했다. "한국이 통계를 위조하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질문이 이어지자 "그 얘기는 하지 않겠다. 나는 한국과 매우 좋은 관계이기 때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하지만 모르는 일이다. 그들은 급증이 있다"고 강조했다.

악시오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이 미국보다 성공적인 코로나19 대응을 했다는 지적을 받자 한국의 코로나19 통계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점을 시사하는 듯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문가나 국제 기관, 미국 당국에서 한국의 수치가 부정확하다는 진지한 주장은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한국이 사태 초반 공격적인 접촉 추적, 검사, 격리로 코로나19를 한 달만에 억제했다고 전했다. 이어 언론인과 전문가들은 3월 중순 미국과 한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비슷했다는 점을 재차 지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이 검사, 접촉 추적, 격리라는 포괄적 시스템을 신속하게 실행한 반면 미국은 이들 핵심 조치를 확대하는데 느렸다고 꼬집었다.

글로벌 통계사이트 월도미터스(worldometers)에 따르면 인구 3억3100만명의 미국에선 이날까지 코로나19로 약 16만명이 목숨을 잃었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대비 사망자 비율은 3% 수준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