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9억 이상 고가주택 자금출처 의심거래 상시조사” (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부총리가 9억 이상 고가주택 매매의 자금출처 의심거래를 상시조사 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은 이날 회의를 주재한 홍 부총리. /사진=임한별 기자
정부가 9억원 이상 고가주택의 매매의 경우 자금출처 의심거래를 상시 조사한다. 부동산시장 교란행위 차단을 위해서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를 열었다.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부동산시장 교란행위는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는 원칙 아래 대응 강화를 위한 방안을 중점 논의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9억원 이상 고가주택 매매 자금출처 의심거래를 상시조사하고 결과를 주기적으로 공표할 것”이라며 “공급대책의 주요 개발 예정지 등은 상시 점검 뒤 과열 우려 시 즉시 기획조사에 착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관계기관 간 공조를 통해 집값 담합, 부정청약, 탈루 등에 대한 조사·수사 및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변칙·불법거래 의심사례는 예외 없이 전수조사 해 끝까지 추적하고 엄중한 처벌을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