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집무실서 피 토해" 보도… 日 정부 "건강에 이상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현지에서 아베 신조 총리의 건강이상설이 확산되자 정부가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사진=로이터
최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집무실에서 피를 토했다는 건강이상설이 확산되자 일본 총리관저 측이 즉각 부인하고 나섰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지난 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내가 연일 만났는데 (총리는) 담담하게 직무에 전념하고 있다"며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최근 불거진 건강이상설을 일축했다.

일본 관가에서는 코로나19가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호우 재해가 겹친 영향으로 아베가 '매우 지쳤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또 아베가 올해 정기국회 폐회 다음 날인 6월18일 이후로 정식 기자회견을 피하고 집무실에서 은둔하고 있다는 점도 건강이상설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지난 4일 발간된 한 사진주간지는 '아베 총리가 지난 7월6일 총리 관저에 있는 집무실에서 피를 토했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앞서 아베는 제1차 집권 말기인 2007년 9월 지병인 궤양성 대장염이 악화했다며 취임 약 1년 만에 퇴진한 바 있다. 이에 이번에도 '건강이상으로 퇴진하는 것이 아니냐'는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 

2012년 2차 집권 도전 때는 다시 건강 문제가 불거졌으나 신약으로 완치했다고 주장해 위기를 넘겼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7.89상승 19.8118:03 09/29
  • 코스닥 : 848.15상승 12.2418:03 09/29
  • 원달러 : 1169.50하락 4.118:03 09/29
  • 두바이유 : 41.56하락 1.3118:03 09/29
  • 금 : 41.41하락 0.5718:03 09/2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