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울고 이재명 웃고…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이변'

지지율 격차 6.0로 좁혀져…3위 윤석열 ‘야권 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7∼31일 진행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의원은 지지율 25.6%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사진=리얼미터 제공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지지율이 날개를 달았다. 반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개월째 하락세를 보이면서 두사람간 격차는 크게 좁혀졌다. 야권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3위를 지켰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달 27∼31일 진행한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의원은 지지율 25.6%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9.6%를 기록했다. 두사람간 격차는 6.0%포인트까지 좁혀졌다. 오차범위 밖이지만 상당히 근접한 수치다.

이 의원의 지지율은 지난 4월 최고치 40.2%를 기록했다. 하지만 4월을 정점으로 ▲5월 34.3% ▲6월 30.8%에 이어 7월 20%대로 떨어졌다.

대부분 계층에서 이 의원에 대한 지지율이 하락했다. 지역별로는 강원·서울·충청·PK 순으로 하락 폭이 컸다. 연령대별로는 50대·70대 이상·60대·40대 순으로 떨어졌다.

반면 이 지사 선호도는 ▲4월 14.4% ▲ 5월 14.2%로 소폭 떨어진 뒤 6월 15.6%로 반등했다. 특히 대법원에서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한 무죄 취지 파기환송 판결을 받은 7월엔 20%대에 근접, 최고치를 두 달째 경신 중이다. 

이 지사 선호도는 거의 모든 계층에서 상승했다. 특히 강원·충청·TK·서울 순으로 많이 뛰었다. 연령대별로는 50대·20대·40대·60대·30대 순으로 상승 폭이 컸다.

6월부터 새로 조사 대상에 포함된 윤석열 검찰총장은 7월 조사에서 전월보다 3.7%포인트 상승한 13.8%를 기록했다.

이 밖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5.8%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4.9%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4.3%로 뒤를 이었다. 이어 ▲황교안 전 통합당 대표(4.0%) ▲유승민 전 통합당 의원(2.5%) ▲원희룡 제주도지사(2.3%) ▲추미애 법무부 장관(2.1%)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7일부터 5일 동안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56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1.9%p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2.59하락 56.815:32 09/22
  • 코스닥 : 842.72하락 24.2715:32 09/22
  • 원달러 : 1165.00상승 715:32 09/22
  • 두바이유 : 41.44하락 1.7115:32 09/22
  • 금 : 41.63하락 1.3915:32 09/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