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출소, 4개월 앞으로… 이수정 교수 '분노'

 
 
기사공유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이수정 교수가 조두순 문제에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KBS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 이수정 교수가 조두순 문제에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수정 교수는 지난 4일 방송된 KBS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 피해아동 나영이가 바랐던 형량에 대한 정답을 맞추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작진은 "조두순의 출소가 단 4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당시 8세던 피해아동 나영이가 심리치료에서 그렸던 그림이 화제다. 그림 속 조두순은 벌레가 득실한 감옥에서 흙이 들어간 밥을 먹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고, 판사봉이 그의 머리를 내리치고 있다. 그림과 함께 쓴 글에는 나영이의 바람이 담긴 한마디가 적혀 있었다고 한다. 무엇일까"라는 퀴즈를 냈다.

이 교수는 나영이의 그림을 물끄러미 보면서 "나영이의 마음이 어땠을까"라고 말해 주위를 숙연하게 했다. 이어 "나 기억이 났다. '60년 살게 해주세요'다"라며 정답을 맞혔다. 그러나 나영이의 바람과 달리 조두순은 단 12년만 감옥에서 살고 올해 12월에 출소한다. 조두순은 강간, 살인 등으로 이미 전과 17범이었지만 만취상태라는 이유로 심신미약 판정을 받고 징역 12년에 처해진 것.

제작진은 "나영이는 납치죄 10년, 폭력죄 20년, 유기 10년, 장애를 입혀 평생 주머니와 인공장치를 달게 한 죄 20년을 합해 총 60년의 징역을 바랐다. 첫 공판 전 조두순은 300장 분량의 자필탄원서를 제출하며 끝까지 자신의 죄를 부인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그 당시 최대형량을 적용한 것으로 안다"며 "1심에서 15년형이 선고됐는데 2심에서 12년으로 감형됐다. 술을 마셔서 기억이 안 난다고 해서 심신미약이 인정돼 감형됐다"고 설명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