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기지 캠프킴에 '최고 50층 아파트' 건설되나

 
 
기사공유
서울 용산구 남영동의 주한미군기지 캠프킴 모습. /사진=뉴스1 유승관 기자

미군 용산기지가 한국정부로 완전반환을 추진중인 가운데 일부 부지인 '캠프킴'에 공공주택 3100가구가 건설될 것으로 보인다. 캠프킴은 용산기지의 서쪽 일부 기지로 연합서비스조직(USO) 육군 및 공군 면세점(AAFES), 차량등록소 등이 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일 '8·4 주택공급확대' 방안을 발표하고 서울 용산구 한강로 1가 1-1번지 캠프킴 부지를 신규택지로 지정, 3100가구를 건설한다고 밝혔다. 캠프킴 부지는 5만㎡ 면적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주거·창업 복합공간 조성을 위해 개발 기본구상안을 수립해둔 상태다.

이 지역은 정부가 2015년부터 '입지규제 최소구역'으로 지정해 용적률 800% 이상, 최고 50층의 고밀개발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캠프킴에 대한 환경조사가 진행 중이며 미국과의 협상이 마무리되면 조기반환에 장애가 없다"며 "국방부도 적극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12.40상승 6.2318:03 09/18
  • 코스닥 : 888.88상승 3.718:03 09/18
  • 원달러 : 1160.30하락 14.118:03 09/18
  • 두바이유 : 43.15하락 0.1518:03 09/18
  • 금 : 43.02상승 1.3518:03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